• 즐겨찾기 추가
  • 2018.04.20(금) 08:38
닫기
중기청, 대기업 협력업체 경영 흐림

공정거래제도 강화 …신규대기업 유치 나서야
■중기 광주전남본부, '1분기 지역대기업 협력업체' 조사

2018년 04월 11일(수) 18:31
광주·전남지역 대기업 협력업체가 전반적으로 경기상황을 나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에 납품단가도 부적정하다는 인식이 높아 동반성장 여건 개선을 위해서는 납품물량을 보장해주고, 정부는 공정거래제도 강화와 지역산업 다변화·신규대기업 유치에 나서야한다는 의견이다.

11일 중소기업중앙회 광주전남지역본부는 지역 대기업 협력업체 130개 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년 1분기 광주·전남지역 대기업협력업체 경영애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기업 협력업체들은 자사의 경영상황에 대해 '나쁘다'고 응답한 비율은 68.5%로 전분기보다 6.2%p(62.3%)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원사업자 거래·동반성장 여건에 대해 '매우 나쁘거나 나빠졌다'는 응답이 46.1%로 6.9%p(39.2%) 증가해 협력업체들이 체감하는 동반성장 여건은 여전히 나쁜 것으로 파악됐다.

납품단가 적정성 인식 수준은 지속적 악화되고 있다. 협력업체들은 대기업에 납품하는 자사제품의 단가에 대해 84.6%가 '부적정'(매우 부적정)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분기 응답(84.6%)과 동일하게 조사돼 납품단가 적정성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동반성장 여건의 개선을 위해 대기업에 바라는 사항으로는 '납품물량 보장'(38.4%), '적정한 납품단가 반영'(36.4%), '중소기업을 협력파트너로 인식'(23.6%), '공정거래 준수'(1.2%) 순으로 응답했다.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해 요구되는 정부 대책으로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제도 강화'(29.2%), '지역산업다변화 및 신규기업 유치'(23.5%), '상생협력 분위기 조성 및 인식개선'(19.6%) 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 광주전남지역본부 조동석 본부장은 "대·중소기업간 불공정 관행의 시발점인 힘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정책적인 제도보완과 더불어 대기업이 상생의 가치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고 대·중소기업 상호 이해와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소통기반을 구축하는 등 상생문화 확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니라 기자          이니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