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1(화) 19:16
닫기
'5·18 행적' 광주시장 경선 쟁점 부상

강기정-이용섭, '전두환 청와대 근무' 난타전
"후보직 사퇴해야" vs "세분 민주대통령 비판"

2018년 04월 11일(수) 18:44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에 '5·18민주화운동'이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강기정 예비후보 측이 1980년 5월 광주를 무력 진압한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근무경력'을 이유로 연일 이용섭 예비후보를 공격하고 나선 것이다.

강 후보 측은 이 후보가 1985년 12월부터 1987년 6월까지 청와대 사정수석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이력을 문제 삼으며 '광주시장 자격론'을 들고 나왔다.

지난 9일엔 청와대에 근무하게 된 배경과 업무 등에 대한 공개질의를 했고, 10일엔 한발 더 나아가 광주시장 후보직 사퇴까지 요구했다.

강 후보측 정진욱 대변인은 "공직사회를 사찰하고 국민들의 민주화 의지를 억압하는 역할을 했던 사정수석실에 근무한 이 후보는 고유업무가 무엇이었는지 고백하고 시장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네거티브' 선거전략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전두환 정권 청와대 근무이력에 관련된 내용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광주시민의 당연한 알권리이고 성실한 답변은 광주시장 예비후보로 나선 자의 도리"라고 일축했다.

지역 일부 시민사회 진영에서도 사실상 이용섭 예비후보를 겨냥하며 광주시장 후보에 대한 '5·18검증'을 하겠다고 나섰다.

'맞대응'을 하지 않던 이 후보 측도 적극적인 반격을 펼치고 있다.

이 후보는 노무현 정부시절 국회 인사청문회를 세 차례(국세청장·행자부장관·건교부장관)나 통과할 정도로 흠결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3번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아무 문제없이 통과하고 3번의 민주정부에서 발탁되고 중용된 사람을 비판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세 분의 민주대통령을 비판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오로지 선거에 이기기 위해 시민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후보를 끌어내리려고 흑색선전만을 일삼고 있다"며 "정책선거와 비방선거의 대결"이라고 규정했다.

이 후보는 11일 5·18기념재단에서 5월 3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강 후보 측의 '전두환 정권 부역 주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5월 단체 회장들은 "이 예비후보는 재무부에서 청와대로 파견된 공무원으로 5·18민주화운동과는 관련이 없다"며 "시민들이 잘 판단할 것이니 너무 신경을 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2일엔 '5·18 광주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정책도 발표할 방침이다.

양향자 예비후보는 '5·18 공방'을 벌이고 있는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양 후보는 11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 예비후보의 이력서는 참 길고 화려하다"며 "전두환 정권에서 했던 일을 소상히 알리고 검증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예비후보가 공직자로서 청와대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할 수는 있다"면서도 "근무하면서 어떤 일을 했는지 소상히 알리고 검증받아 한점 부끄러움 없는 후보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강 예비후보에 대해선 "국회의원으로 당 중진이 되는 동안 왜 이용섭 후보를 검증 안 했는지 궁금하기도 하다"며 "같이 높은 자리 있을 땐 눈 감아주고 서로 경쟁자가 되니 눈에 불을 켜는 사이가 된 거냐"고 따져 물었다.

양 후보는 "이용섭·강기정 두 분 모두 과거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며 "광주시민은 낡은 정치를 청산하자는 목소리가 높고 이번 선거는 과거에 대한 책임을 묻고 완전히 새로운 광주를 만드는 선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