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09:01
닫기
봄날에 쓴 편지

춘강 나일환

2018년 04월 12일(목) 17:17
백옥처럼 하얀 미소 머금은

춘 사월 이야기는

봄바람 타고 사랑을 말하다,



'사랑이 하나인 것을 세상은 알까?

우리, 하나라는 이야기는

봄 같은 마음으로 사랑을 꽃피움인데..'



익어가는 사랑의 뒤안길을 바라보며



'세상은 다 그런 거야.

근데 말이야,

봄비는 여린 꽃망울 터트리고

바람은 살랑 살랑 꽃비 내려

그리움 가득한 봄을 잉태하니

사랑은 다 그런가봐'





<사색의 창>



산야에 봄 꽃 가득 만발하여 봄이 익어갈 즈음, 시샘하는 꽃샘추위에 부르르 몸을 떠는 봄꽃들은 아픔을 달래려 기나긴 시간을 견뎌 오는데 또 다시 바람 불어 꽃비로 봄을 마감시키고자 하는 모양새가 어찌 인생사나 똑 같은지 세상사 모두가 다 그리하나보다. 좀 더 기다려주지 않는 시간들. 시샘에 견디지 못한 봄은 우리 곁에 서성이다 떠나려 하고 잠시 마음속 깊이 품었던 봄 향기는 코끝에 맴 돌다 심장 깊숙이 아쉬움만 남기며 후일을 기약한다. 봄은 우리에게 그리 왔다 가버리고 우리네 인생사도 봄처럼 왔다 향기만 남기고 떠나버리니 영원 할 수 없는 대 자연의 섭리에 아쉬움만 남기는 봄날이다. 그래도 봄은 다시 오건만 인생사는 다시 올수 없음이니 올 봄을 끝까지 품어 추억 속에 묻고 새로움 가득한 계절의 또 다른 만남을 기다려 보련다.





/한국 사이버문학인협회 회장·시인 나일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