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7:18
닫기
광주 아파트 매매가 '부익부 빈익빈'

1∼2년새 1억4천만원↑…상당수는 약보합세
치평동·봉선동 등 '빅3' 분양가 최고2억 껑충

2018년 04월 12일(목) 17:39
광주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보인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지은 지 1∼2년 된 일부 아파트는 입주 후 최고 1억3,000만원가량 올랐지만, 상당수 아파트는 강·약보합세를 보인다.

12일 광주지역 공인중개사 업계 등에 따르면 광주 서구 치평동 A 아파트 33평 분양가는 3억원 초반 때였다.

2016년 입주 때는 프리미엄이 붙어 4억원 가량에 암암리에 거래 됐고, 입주 2년만인 최근에는 5억3,000만원을 호가하고 있다.

치평동 모 공인중개사는 "A 아파트 브랜드와 지하철 역세권 등 입지여건이 좋아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며 "A 아파트와 비슷한 시기에 입주한 상무지구 내 35평 아파트 매매가격은 분양가 대비 6,000만∼7,000만원 올라 큰 대조를 이룬다"고 말했다.

남구 봉선동 B 아파트 34평 분양가는 4억원가량이었다.

지난해 초 입주 때는 웃돈이 얹어져 5억원가량 매매가 이뤄졌고. 최근에는 6억2,000만∼6억4,000만원을 호가하고 있다.

봉선동 모 공인중개사는 "B 아파트는 교육여건이 좋다고 알려진 봉선동에서 가장 새 아파트여서 매매가격 상승 폭이 크다"며 "매도가가 다른 아파트보다 너무 비싸 거래량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B 아파트에 전세로 입주한 김모씨는 "아파트가 마음에 들어 매수하려 했는데 한 달에 1,000만원씩 오르고 있다"며 "직장인으로서 도저히 감당 안 돼 매수를 포기했다"고 말했다.

동구 학동 재개발지구 C 아파트 33평 분양가는 2억9,000만원가량이었다.

지난해 초 입주할 때는 프리미엄이 붙어 3억5,000만원가량 호가했고, 최근엔 4억4,000만∼4억5,00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학동 모 공인중개사는 "C 아파트는 대학병원 2곳과 지하철 역세권 등 입지가 좋아 꾸준히 매매가격이 오르고 있다"며 "B 아파트와 C 아파트는 양도세 부담 때문에 매물이 많지 않지만, 입주 후 2년이 지나는 내년에는 매물이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인중개사들은 이들 세 아파트를 광주지역 매도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빅3'로 부른다

반면 상당수 아파트는 강·약보합세를 보이고 지은 지 20년이 넘은 일부 노후 아파트 가격은 내려가고 있다.

치평동 모 공인중개사는 "상무지구 아파트는 1년에 500만∼1,000만원 가량 꾸준히 오르다 최근 들어 오름세가 주춤하고 있고, 구도심 오래된 아파트들은 주거환경이 좋지 않아 가격이 하락세를 보인다"며 "광주지역 아파트들이 당분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공인중개사는 "분양가 대비 1억∼2억원 오른 아파트들의 매매가격이 당장은 내려가지 않겠지만, 전체적인 부동산 시장과 구도심 재개발에 따른 아파트 공급 상황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며 "거주 목적이 아닌 투자 목적이라면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