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6(월) 08:05
닫기
도넘은 허위사실, 가짜뉴스 유포에 유권자들 '피곤'

광주 전남선관위 선거법 위반행위 89건 조치
유권자들 "정책 경쟁 통해 깨끗한 선거 치뤄야"

2018년 04월 12일(목) 18:05
#1최근 극우사이트인 일간베스트 게시판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한 인물과 악수를 하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의 인물은 옆모습이 광주시장 예비후보인 A씨와 닮았다는 이유로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근무' 논란까지 제기 됐다. 확인결과 사진속 인물은 A후보와 전혀 관련 없는 당시 청와대 비서관이였고 이 게시물은 단체 채팅방, SNS등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가 해당 캠프에선 대책마련에 애를 먹었다.



#2지난달 28일 모 지방지, 모 중앙지 신문 하단에 '당원명부 유출과 관련 조치 촉구' 란 주제로 광고가 실렸다. 이와 관련 광주시 선관위는 조사에 착수, 특정후보의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광고를 게재한 행위는 선거법 위반으로 보고 검찰에 고소할 방침이다.



#3전남도지사 예비 후보인 B씨는 상대후보 등의 도넘은 가짜 뉴스와 흑색선전이 SNS등을 통해 무차별 유포되자 검찰 고발 등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섰다.



6·13 지방선거가 두달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당내 경선 등 후보자들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가짜뉴스, 허위사실 유포 등 상호 비방전이 도를 넘고 있어 유권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후보 진영들의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고 유권자들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등 피해도 속출해 각 선거 캠프에선 대책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12일 광주·전남지역에 출마하는 선거 후보캠프 관계자 등에 따르면 민주당 광주시장·전남도지사 경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네거티브, 가짜뉴스 등이 무차별 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상대후보의 문제점을 부각시키는 흑색선전이나 가짜뉴스 등은 SNS나 단체 카톡방 등을 통해 각계 각층으로 퍼지고 있어 후보 캠프들은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 선거법 위반도 속출하고 있다.

최근까지 광주·전남 선관위가 조치한 선거법 위반 행위는 총 89건에 이른다.

유권자들도 정책 및 공약으로 대결하지 않고 상대 후보를 깎아 내리는 가짜뉴스 유포돠 허위사실 공표 등 네거티브 선거 운동에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회사원 백 모씨(34)는 "최근 경선전이 가열되면서 일부후보간 정책과 미래 비전은 사라진 것 같아 아쉽다"며 "후보자의 비전이 우선시되는 건강한 경쟁을 통해 시민들의 선택을 받는 공정선거가 이뤄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선거관리 위원회도 가짜뉴스·비방 허위사실 공표 등 중대 선거 범죄 행위에 대해 전담 TF팀 구성 등을 통해 엄정 대응에 나서고 있다.

전남도 선관위 관계자는 "지역에서 발생하는 허위 비방사실 등 위법행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지방선거가 정책 경쟁을 통해 깨끗한 선거가 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