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6(월) 08:05
닫기
더불어민주당의 '오만' 반발 거세다

경선 참여자격 등 입맛 따라 제멋대로 잣대 '파열음'
전략공천설 등 구태 반복…"지역민 볼모" 비난 봇물

2018년 04월 12일(목) 19:00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광주·전남지역 공천작업을 진행 중인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참여자격 심사 등에 제멋대로 잣대를 들이대면서 곳곳에서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중앙당의 입맛에 따라 입지자의 정치행보를 쥐락펴락하는 등 절대우위를 점한 호남의 높은 지지도에 취해 민심에 반하는 오만과 구태가 극에 달했다는 비판이 거세다.

손바닥 뒤집듯 하는 기준은 그중 대표적이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11일 박우량 전 신안군수의 자격을 박탈했다. 민주당은 박 전 군수가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공천을 받고도 돌연 사퇴한 책임을 물어 후보자격을 박탈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3월 26일 '당내공천을 무력하게 한 후보' 등에 대한 자격박탈을 골자로 당규를 개정했고, 박 전 군수는 개정된 당규에 따라 후보에서 제외되는 첫 사례라는 불명예를 썼다.

박 전 군수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 전 군수 측은 "당의 요청을 통한 복당 등 모든 절차가 마무리된 뒤에 개정된 당규를 적용, 후보자격을 박탈하는 것은 짜맞추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지역정가에서는 신안군수 경선의 가장 강력한 후보인 박 전 군수 '제거' 등 음모론마저 대두대고 있다.

신안군수 후보경선에는 그간 거론되지 않았던 천경배씨가 지난 4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경선후보 등록을 신청, 중앙당 결정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천 후보는 예비후보 등록 직전까지 추미애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을 지내는 등 전략공천설이 나오고 있다.

2차례 음주운전 전력으로 공천에서 배제된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도 마찬가지다.

광주시당이 임 청장에 대해 예외적 적격판정을 내렸지만, 중앙당 최고위는 지난달 30일 공천 원칙을 이유로 배제를 결정하며 이를 뒤집었다.

임 청장은 "중앙당에 두 차례 재심의를 요청했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대답도 듣지 못했다"며 부당함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조충훈 순천시장의 경우 뇌물수수 전력에도 예비후보자 검증을 통과해 뒷말을 낳고 있다.

민주당 최고위는 전남도당 예비후보자 검증위원회가 적격성 판단을 의뢰한 조 시장에 대해 적격판정을 내렸다. 조 시장은 업자로부터 수천만원대 뇌물을 받아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던 중 특별사면된 경력이 있다.

당내 경쟁상대인 허석 예비후보는 조 시장에 대해 "지난 총선 때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를 도왔다는 해당행위 의혹을 받고 있고, 뇌물수수로 3년여를 복역한, 그래서 적폐청산 대상이다"고 직격했다.

민주당의 고무줄 잣대는 이번 지방선거 내내 이어지고 있다.

전남지사만 하더라도 지역위원장 사퇴시한을 어긴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예외'로 인정해 구제했고,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의 입당을 두고서는 두 차례 보류 끝에 '조건부 입당'을 승인하는 등 입맛에 따른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이밖에 배용태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전남도당에서 복당의 발목이 잡혔지만 최고위에서 뒤집혔고, 선관위로부터 '사조직 동원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검찰 고발 등 전력이 있는 함평군수 입지자 윤 모 전 함평 나비골농협조합장의 경우 전남도당 예비후보 검증을 통과해 반발을 사고 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유권자의 선택이 아닌 당이 찍은 사람을 선택하라는 민주당의 구태가 되살아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취해 지역민들을 볼모로 잡는 오만의 극치다"고 지적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