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7:18
닫기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광주·화순·담양 일대 경관·지질학적 가치 인정

2018년 04월 12일(목) 19:01
무등산 주상절리대·화순 서유리 공룡화석지·적벽 등 무등산권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최종 인증됐다.

무등산권이 수려한 경관과 함께 국제적으로 지질학적 가치를 인정받음에 따라 지역 관광산업 및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12일 프랑스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리고 있는 제204차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광주·담양·화순이 신청한 무등산권 지질공원이 세계지질공원으로 최종 인증됐다고 밝혔다.

이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은 세계적으로는 137번째, 국내에서는 제주도·청송군에 이어 3번째다.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광주와 담양전역, 화순 일부를 포함한 1,051.36㎢의 면적에 해당하며, 지질명소는 무등산 정상 3봉(천·지·인왕봉)·서석대·입석대, 화순 서유리 공룡화석지·적벽 등 20개소, 역사문화명소로는 아시아문화전당·죽녹원 등 42개소가 있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지질학적 중요성뿐 아니라 생태학·고고학·문화적 가치도 함께 지니고 있는 곳으로 보전·교육·관광을 통해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발전을 이루려는 제도다.

이로써 무등산권역이 세계화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이며, 담양과 화순, 아시아문화전당 및 5·18기념관 등과 연계된 관광활성화에도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인증과 관련, 전남대 무등산권지질관광사업단(단장 허민 부총장)은 내달 12일 광주시의 무등산 정상개방 행사와 연계해 범시·도민 잔치 한마당을 열 계획이다.

특히 7월 9일부터 12일까지 인증기념 국제포럼을 개최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의의와 함께 향후 세계화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무등산권지질공원은 지난 2012년 '무등산 주상절리대 일대 학술조사 및 세계유산 등재추진 방안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광주·담양·화순에 분포하고 있는 여러 지질유산의 가치규명 및 신규 지질명소 개발을 위해 학술조사를 추진해왔으며, 이를 통한 연구성과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위한 초석이 됐다.

이러한 노력으로 무등산권역의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4년 12월 환경부로부터 국내 6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됐으며, 2016년 11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은 무등산과 이를 둘러싼 광주·담양·화순이라는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린 쾌거이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회원으로써 국제관광시장에 어깨를 나란히 하는 위상을 갖추게 됐다"면서 "이를 통해 창출된 경제적 이익이 지역주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