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1(화) 19:16
닫기
파리에 광주미술 전한다

시립미술관, 문화도시광주 '바람이 분다'전
씨떼데자르서 광주-프랑스 작가 14명 참여

2018년 04월 16일(월) 00:00
조근호 작 '도시의 창'
광주시립미술관은 2018문화도시광주전 '바람이 분다'를 프랑스 '르 제니 드라 바스티 협회'와 공동 주관으로 파리 씨떼데자르(파리 국제예술공동체)에서 17일부터 28일까지 개최한다.

광주시립미술관이 추진하는 문화도시광주전은 광주의 미술문화 및 작가를 국내외에 홍보하고 우리 지역에서 활동하는 청년작가 및 중년작가들을 지원하는 목적을 갖는 국제교류전이다.

시립미술관은 지난 2012년부터 중국 북경·광저우, 일본 요코하마, 대만, 태국 등에서 매년 문화도시광주전을 개최하면서 각 지역의 문화예술 기관들과 협력망을 넓혀가고 있다.

세계적인 대표 문화도시 프랑스 파리의 미술 현장에서 열리는 이번 '2018문화도시 광주'전에 시립미술관이 소개하는 광주 작가는 청년 및 중견작가를 포함한 7명의 작가로, 실험적 태도로 주목받는 작가부터 연륜 깊은 작가들까지 아우른다.

광주 참여작가는 김단비, 강남구, 양나희, 전현숙, 정선휘, 조근호, 한부철로 이들은 자신의 철학을 바탕으로 개성 있는 작업 세계를 열어가는 광주미술의 다양성을 파리에 보여줄 예정이다.

프랑스 참여 작가는 '르 제니 드 라 바스티' 협회 소속 작가 7명으로 양국의 작가는 회화, 사진, 설치 등 총 3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예술가 집단 르 제니 드 라 바스티 협회(Le Genie de la Bastille)는 1984년 설립된 프랑스 문화부 인정을 받은 공익단체로, 현대미술 분야에서 활동하는 조형예술가 80명 이상으로 구성되어 있다.

개방, 공유, 대중과의 직접 만남을 통해 현대미술과 대중이 가까워지도록 한다는 비전을 고수하며 프랑스 및 해외에서 전시 기획, 프로젝트 고안, 행사 주최 등 새로운 시도들을 하고 있다.

조진호 광주시립미술관장은 "7인의 프랑스 작가들의 창의적인 작품이 함께 소개되는 이번 전시를 계기로 두 도시 간에 더욱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며, "양 국가간의 예술적 유대감 증진과 현대미술의 변화를 공유하는 네트워크 장이 더욱 활발하게 펼쳐져 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개막행사는 20일 오후 6시.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