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5(수) 18:50
닫기
서 편 재

나일환

2018년 04월 26일(목) 17:28
구구절절 애절한 사연

너와 나의 맺힌 恨을

누구에게 告할거나,



피 눈물로 울부짖는

桎梏한 사랑 가슴 담고

폭포수에 몸을 살라

이내 목청 찢어 내어

피 토해내는 성스러움.



이 소리 恨이 되어

山川草木에 뿌려지니

나는 새가 찾아들고

世上이 우는구나.



"天下第一 江山."

저 소리,

岡山의 소리로구나!



님은 가고 없건만은

三景 三寶鄕의 寶性 소리,

松溪 鄭門의 소리로

다시 피어나 綠香에 接하니

天下第一 江山이로다.









<사색의 창>







서리 낀 녹 잎에 이슬로 묻혀 나오는 계면조의 슬프고 애절한 가락이 지금도 보성의 한 자락에서 들려온다. 소박한 인심에 풍요하지 않는 살림살이에도 사람 귀한 줄 알고 정이 많은 세상을 만들어간 우리네 조상들, 선조들의 마음은 모두 하나였다. 그러나 한도 많고 슬픔도 많았다. 청산도 변하고 인걸도 없는 현세에 위정자들이 판을 치는 절박한 현실이 야속하다. 득음정에서 들려오는 보성소리에 한 맺힌 서민들의 아픔을 읽어본다





/한국 사이버문학인협회 회장·시인 나일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김선남 / 논설실장:정정룡 / 편집국장:이두헌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