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 관급공사 지역 노동자 우선 고용

광양시-민주노총광양시지부 정책협약
근로자 권리 보호·안전 건설현장 조성

2018년 05월 13일(일) 17:45
광양시는 최근 시청 접견실에서 민주노총광양시지부와 지역노동자 우선고용, 장비 사용 등이 담긴 정책협약을 맺었다.
광양시는 최근 시청 접견실에서 민주노총광양시지부와 지역노동자 우선 고용, 장비 사용 등이 담긴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현복 광양시장, 김경환 민주노총광양시지부장, 관계자 등 총 16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광양시가 발주하는 관급공사에 지역 내 노동자와 장비를 우선적으로 고용하고 사용을 권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근로자 권리 보호와 안전한 건설현장,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 등을 주 내용으로 협약을 체결하고, 이행에 노력키로 했다.

협약서에는 관급공사업체에 지역 노동자·건설기계 우선 고용 또는 사용 권장, 체불임금 없는 관급공사를 위한 체불임금 신고센터 운영, 도급업체에 임금과 단체협약 체결 권장이 담겼다.

또 불법 하도급 단속과 표준 근로계약서·건설기계임대차 표준계약서 작성 권장, 건설기계 대여대금 지급보증제도 정착을 위한 공동 노력, 노동자를 위한 광양시 예산의 1% 상당의 사업비 확보, 노동자들도 안전한 건설현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 등 총 7개 항목이 담겨있다.

김경환 민주노총광양시지부장은 "앞으로도 노동자들의 권리보호와 일자리 확보를 위해 광양시와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많은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시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 노동자와 장비를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등 시민뿐만 아니라 노동자들을 위해서도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노동조합과 함께 하는 열린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취업난을 해소하고 취업 준비생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매달 '구인·구직 만남의 날'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또 전남도와 컨소시엄으로 노사발전재단에 공모한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