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 영산포권 도시재생사업 재도전

올해 뉴딜공모 선정 주민 원탁회의
젊은층 유입방안 등 아이디어 논의

2018년 05월 14일(월) 00:00
나주시는 최근 영산동주민자치센터에서 영산포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재도전을 위한 주민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나주시는 영산포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재도전을 위해 최근 주민과 함께 하는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주민협의체 회원, 청년, 상인, 주민 등 60여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선정을 위한 다양하고 참신한 의견을 교환하며, 사업 추진에 대한 상호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

나주 영산포는 고려시대 이전부터 영산강을 통한 해운의 요충지로 중국, 일본 등 국제적 해운의 거점지역으로 꼽힌다.

나라의 조창으로 1,000년이상의 영화가 깃든 유서 깊은 해양 항만 도시로 번성기를 누렸던 곳이나, 해운의 길이 막혀버린 근현대에 급격하게 쇠락해, 도시재생사업이 절실한 실정이다.

나주시는 이번 회의를 통해 제안된 주민 의견을 영산포권 도시재생 계획에 적극 반영해 시민이 주체가 되는 도시재생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원탁회의에서는 2017년 개발한 도시재생 사업 및 새롭게 제시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재생구역 재 획정 문제, 청년 창업 공간 해소, 도심 내 주차장 공간 조성, 근대 청년몰, 죽전거리 활성화 등 젊은 계층을 유입할 수 있는 도시재생 방안 등이 중점 제안됐다.

나주시는 주민 제안사항을 바탕으로 영산포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주민과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사업 확정 후 지난해에 이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재도전한다는 방침이다.

영산포권 주민 A씨는 "지난 수 십 년간 지속된 도시 쇠퇴 문제를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해소할 수 있길 바란다"며 "영산내해 시절, 찬란했던 항만도시로서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주민 간 화합과 단결에 힘써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