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09:01
닫기
광주시장 선거구도 '4파전'

평화당, '518 사형수' 김종배 공천 확정
텃밭 쟁탈전 한판 승부…'5월 이슈' 주목

2018년 05월 14일(월) 17:50
광주시장 선거가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의 텃밭 쟁탈을 위한 치열한 한 판 승부 구도로 형성됐다.

정의당과 민중당이 후보를 내놓기는 했지만, 압도적 정당지지율을 등에 업은 민주당 이용섭 후보의 독주 속에 유의미한 행보를 보여주지 못했다.

평화당도 인물난을 겪으며 무공천 얘기까지 흘러나왔으나 결국 '텃밭 재건과 민주당 견제'라는 대의 속에 히든카드였던 김종배 전 국회의원을 후보로 꺼내 놓았다.

지역정가에서는 '5·18 사형수'로 불리는 김종배 전 의원의 경쟁력을 높게 보고 있다.

김 전 의원은 1980년 5·18당시 시민군 총위원장으로 마지막까지 전남도청을 사수하던 중 계엄군에게 붙잡혀 군사법정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경력으로 '5·18 사형수'로 불린다.

3년 만에 풀려 난 그를 김대중 전 대통령은 15대 총선에서 전국구 국회의원으로 입문시켰다.

김 전 대통령이 당시 김 전 의원의 뒷번호인 15번을 받았던 점은 지역정가에서는 회자되는 일화이기도 하다.

김 전 의원은 15대 국회 이후 사실상 정계를 떠나 현재 젊은 세대 사이에는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하지만 평화당은 김 전 의원이 지니고 있는 '5월 광주'의 정통성을 부각할 경우 민주당 이용섭 후보와 경쟁을 해볼만하다고 본다.

특히 민주당 경선에서 불거진 이용섭 후보의 전두환 정권 청와대 근무경력이 김 전 의원의 5·18 경력과 대비돼 이슈로 등장하면 승산있는 싸움도 가능하다고 분석한다.

평화당은 광주시장 선거가 당의 지역기반을 되살리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지역 국회의원을 총동원해 바람을 일으켜 전남과 전북으로 이를 확산한다는 전략이다.

민주당 이용섭 후보 측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다른 당의 후보에 대해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5월 분위기에 편승한 네거티브 선거전 등장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이 후보측 관계자는 "청와대 근무경력을 놓고 또 네거티브 논쟁이 벌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당대 당 정책대결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역정가에서는 이용섭 후보의 청와대 근무경력을 둘러싼 논쟁이 본선에서 다시 등장할 경우 표심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민주당 경선에서 이 문제를 제기했던 후보들이 오히려 역효과를 봤다는 분석도 있는 만큼 평화당도 물불 안 가리는 싸움을 걸기보다는 신중한 접근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의 출마로 광주시장 선거는 민주당 이용섭 후보, 정의당 나경채 후보, 민중당 윤민호 후보의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