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09:01
닫기
전남 '서남권 벨트' 최대 격전지 부상

목포·해남·진도·강진·신안 등 '평화·무소속' 강세
광양·장성도 '인물' 앞세운 현직-민주 치열한 접전

2018년 05월 14일(월) 18:17
6·13 지방선거가 한 달 카운트다운에 들어가면서 지지율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맞서 야당과 무소속 후보들의 선전이 두드러진 전남 기초단체장 선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랜 기간 지역에서 표밭을 가꿔 온 야권후보들이 정당보다 인물·조직 대결에서 승부가 갈리는 전남 단체장 선거의 특성을 재현할지 관심이다.

14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현재 전남에서 민주와 비민주 후보간 격전지로 분류되는 곳은 10여곳에 이른다.

그중 박지원·황주홍 의원 등을 중심으로 민주평화당이 탄탄한 지역조직을 구축한 '서남권 벨트'는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전남 정치 1번지로 불리는 목포시장 선거는 도내 유일 평화당 소속 박홍률 현 시장과 민주당 경선을 통과한 김종식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이 맞붙었다.

재선에 나선 박 시장은 박지원 의원을 필두로 지방의회 대부분을 장악한 탄탄한 조직을, 김 전 부시장은 3선 완도군수 출신의 경험과 민주당 바람을 등에 업으면서 물러설 수 없는 싸움에 불이 붙었다. 두 후보가 목포가 아닌 진도와 완도 출신인데다 지역사회의 양대 축인 목포고와 문태고의 대결인 점도 이채롭다.

해남군수 선거는 민주당 이길운 전 군의회 의장과 평화당 명현관 전 도의회 의장, 무소속 이정우 전 해남진도축협조합장이 3자 구도를 형성했다. 인지도와 조직력에서 한발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명 전 의장이 민주당 공세를 이겨내고 현직 낙마로 무주공산인 군수직을 거머쥘지 관심사다.

진도는 3선 도의원과 진도출신 첫 도의회 부의장을 지낸 평화당 장일 후보가 민주당 이동진 현 군수와 박빙 구도를 형성했다.

장 후보는 유권자의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노년층 지지를 바탕으로 이 군수의 3선을 저지하겠다는 각오이며, 민주당 공천과정에서 1만1,000여명이 가입한 노인회의 반대에 직면했던 이 군수는 최근 경로당에서 숙박하며 노인 표심잡기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진에서는 평화당 곽영체 전 도의원이 3선 강진군수를 지낸 황주홍 의원을 등에 업고 민주당 경선을 통과한 이승옥 전 여수부시장과 양강 구도를 이뤘다. 유력후보의 선거법 위반에 따른 검찰 고발과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한 강진원 현 군수 조직의 향배가 승부를 가를 변수다.

신안은 평화당 소속이던 고길호 현 군수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 판이 복잡해졌다.

민주당은 천경배 당대표 부실장을 전략공천했고, 평화당은 정연선 전 도의원을 단수후보로 공천했다. 박우량 전 군수와 임흥빈 전 도의원도 무소속으로 나서면서 전·현직 군수 등 모두 5명이 맞붙는 최대 격전지로 떠올랐다. 고 군수와 임 전 도의원의 막판 연대 등이 선거판을 좌우 할 변수로 꼽힌다.

광양과 장성은 무소속 현직의 수성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광양시장 선거는 무소속 재선에 도전하는 정현복 현 시장과 민주당 김재무 전 도의회 의장이 리턴매치를 벌인다. 인물론으로 승부하는 정 시장에 맞서 당세를 업은 김 전 의장이 4년 전 패배의 설욕을 노린다.

장성은 사실상 무소속 3선을 노리는 유두석 현 군수가 인물됨됨이를 강조하며 재신임을 호소하고 있고, 민주당에서는 윤시석 전 도의원이 당의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다. 장성은 재·보선을 포함한 과거 7차례 선거에서 4번이나 무소속 후보가 승리했다.

이밖에 민주당 공영민 전 제주도 기획관리실장과 평화당 송귀근 전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맞붙는 고흥과 민주당 김순호 전 구례군수 비서실장, 평화당 박인환 전 도의회 의장, 무소속 전경태 전 군수간 3파전인 구례도 막판까지 예측불허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