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8(월) 08:55
닫기
상반기 15건 공모선정 '두각'

국·시비 등 사업비 확보…일자리 창출 최선

2018년 05월 15일(화) 18:26
광주 남구가 올해 상반기(5월 기준) 정부를 비롯해 각급 기관의 공모사업에서 두드러진 실적을 내고 있다. 재정이 열악한 상황에서 주민들의 복리 증진 및 인프라 확충을 위해 720여명의 공직자들이 우수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해 정부와 광주시 등을 통해 사업비를 확보해 나가고 있는 상황이어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15일 남구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남구청이 올 한해 정부 부처 및 광주시 등 각급 기관의 공모사업 분야에서 거둔 성과는 총 15건(31억7,3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사업 선정내역을 보면 우선 남구는 지난 3월 고용노동부 주관 '2018년 (예비)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12억4,800만원 상당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남구는 현재 관내 예비 사회적기업을 포함해 총 12개 사회적기업에 직원 채용과 일자리 유지 등에 필요한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총 46명이 새로운 일터에서 일하고 있거나 기존 일자리를 유지해 나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남구는 또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 '2018년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안심마을 주민공동체' 사업 수행지역으로 선정돼 국비 11억원을 확충, 월산4동 일대에서 안전 인프라 구축에 나서고 있다.

월산4동 지역은 마음 중심부 주변에 높은 언덕이 자리하고 있는데다 고령의 인구가 많아 주민들 사이에서 안전 인프라 구축에 대한 목소리가 자주 대두된 지역인데, 급경사 지역에 핸드레일이 설치되고 범죄 예방을 위한 CCTV와 방범 초소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남구는 광주시 주관 '광주형 도시정원 사업'과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공모에서 각각 1억8,800만원과 1억4,800만원의 사업비를 확충해 노대동과 양림동, 대촌동 등 남구 관내 9곳에서 도시정원 사업과 주월1동 및 봉선2동 등 4곳에서 마을공동체 조성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 남구는 올해 상반기 동안 고용노동부의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도서관문화진흥원 주관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1관 1단 사업' 공모사업을 비롯해 교육부의 '성인문해교육 지원사업' 등을 실시하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재정 형편이 열악하다보니 복지 등 기본적인 사업 외에는 사실상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정부와 각급 기관의 공모사업에 필사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축적된 노하우와 실력을 바탕으로 하반기에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