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2(금) 08:42
닫기
"선거자금 모으고 후보도 알리고"

최영태·장석웅 후보 '선거펀드' 출시
인지도 상승·지지자 집결효과 '호응'
"지지후보 베팅 재미·선거운동 보탬"

2018년 05월 15일(화) 18:41
6·13지방선거 교육감 예비후보들이 앞다퉈 선거펀드를 선보이고 있다. 선거펀드는 후보들이 선거비용을 투명하게 모을 수 있고, 이 과정에서 후보자 본인을 알리며 지지자 결집을 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자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예비후보자들에게 선거펀드는 선거자금을 확보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민주진보교육감 전남추진위원회 단일후보인 장석웅 예비후보는 지난 5일 '장샘펀드'를 발매해 오는 30일까지 5억원을 목표로 모금을 하고 있다.

1인당 10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로 3%의 이자가 적용되며 8월 30일 이후 반환할 예정이다. 15일까지 2억원 가량 모집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혁신교육감 시민경선에서 단일후보로 선출된 최영태 예비후보는 1차 목표로 3억원을 모금하는 '청렴펀드'를 지난 14일 출시했다.

1인당 10만원 이상 상한액 없이 모금해 연 3%의 이자가 적용되며 선거 두 달 후인 8월 13일 상환할 예정이다.

선거펀드는 선거에 드는 자금 일부 또는 전부를 공개적으로 빌려서 마련하는 일종의 선거이벤트다.

선거 후 선거운동 비용을 보전받게 되면 약속한 상환일까지 원금과 이자를 되돌려 주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이자율은 통상 은행보다 높다. 선거펀드는 개인간 거래이기 때문에 선거법이 따로 정한 이자율은 없다. 다만 이자율이 너무 높을 경우 기부행위로 인한 공직선거법 위반이 될 수 있고 이자율이 너무 낮을 경우 정치자금법 위반이 될 수 있다.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정치인 펀드를 띄우는 이유는 자금조달이 비교적 간편하고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이다. 후보자는 당선되거나 유효투표 총수의 15% 이상 득표하면 선거비용 전액을, 10% 이상 15% 미만 득표 시 반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절차는 복잡하다. 후보자와 펀드참여자간 차용증을 주고받는 개인간 대출방식이기 때문이다.

송금내역·이자비용·상환일자·법적 의무사항 등이 적힌 서류를 주고 받으면 된다. 온라인으로 펀딩할 경우 개인정보제공 동의서도 작성해야 한다.

박 모씨(66)는 "6·13 지방선거에서 지지하는 교육감 후보의 선거운동자금 펀드에 1,000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다"며 "지지하는 후보에 베팅을 해본다는 재미가 있고 선거운동에 힘을 보탠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교육감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는 "교육감 예비후보는 후원회를 통한 모집에 제약이 많기 때문에 선거펀드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며 "시·도지사와 맞먹는 선거이기 때문에 비용과 인력구성 등에 있어 금전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선거펀드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