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16:34
닫기
KIA 윤석민 2군 복귀전 5⅔이닝 1실점

박흥식 2군 감독 "다음 주 2군서 던지고 1군 복귀 조율"

2018년 05월 15일(화) 18:43
KIA 타이거즈 오른손 투수 윤석민(32)이 약 1년 7개월 만에 돌아온 KBO리그 공식 경기에서 호투를 펼쳤다.

윤석민은 15일 함평 기아 챌린저스필드에서 열린 KBO리그 퓨처스리그 kt 위즈전에 선발 등판, 5⅔이닝 2피안타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2016년 10월 11일 LG 트윈스와 와일드카드 2차전(1⅓이닝 무실점) 이후 581일 만의 공식 경기 등판이다.

투구 수는 72개, 이중 스트라이크는 52개로 빠른 템포로 자신감 있는 투구를 했다.

3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이어간 윤석민은 4회초 1사 후 양승혁과 하준호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뒤 김동욱에게 희생플라이로 1점을 내줬다.

이후 윤석민은 6회 2사까지 한 명의 주자도 내보내지 않고 투구한 뒤 5-2로 앞선 상황에서 손영민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윤석민은 2011년 KBO리그 최우수 선수(MVP)를 수상하며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오른손 투수로 활약한 선수다.

그러나 잦은 부상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2013시즌 종료 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계약했지만, 어깨 부상 때문에 빅리그 무대는 한 번도 밟지 못하고 KIA로 유턴했다.

복귀 첫해인 2015년에는 2승 6패 30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으로 뒷문을 지켰고, 2016년은 개막 직후 어깨를 다쳐 후반기에 복귀해 2승 2패 1세이브 6홀드 평균자책점 3.19를 올렸다.

윤석민은 지난해 부상 때문에 퓨처스리그 경기조차 한 번도 등판하지 못했고, 재활로 한 해를 보냈다.

올해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 참가하며 복귀에 시동을 건 윤석민은 서두르지 않고 몸을 만들었고, 이날 선발 등판으로 1군 복귀 시점을 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우승팀 KIA는 이번 시즌 19승 20패로 리그 4위에 머무르고 있다.

마운드가 흔들리며 고전하는 KIA는 윤석민이 돌아온다면 천군만마와도 같다.

박흥식 KIA 2군 감독은 "휴식 후 다음 주 한 차례 더 등판한 뒤 상태가 괜찮다면 1군 복귀 날짜를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