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2(금) 08:42
닫기
"북한군 개입 사실 아니다"

피터슨 ·헌틀리 목사 유가족, 광주서 증언

2018년 05월 15일(화) 19:07
"5·18 당시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5·18 민주화운동 진실을 세계에 알린 미국인 목사 아놀드 피터슨의 아내 바바라 피터슨은 15일 광주를 찾아 1980년 5월 직접 목격한 광주 상황을 이렇게 증언했다.

바바라는 "5·18은 전적으로 민주화운동이다"며 "광주항쟁은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이 민주화를 요구하는 학생 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하면서 일어났다"고 말했다.

고 피터슨 목사는 가족과 함께 1973년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돼 1980년 5월 항쟁을 현장에서 목격했다.

바바라는 "남편과 함께 헬기 기총사격을 집 2층 발코니에서 선명하게 목격했다"며 "아이들을 지하실로 숨겼다"고 목격담을 전했다.

지난해 펴낸 회고록에서 헬기사격을 증언한 피터슨 목사를 '사탄'이라고 지칭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전하고 싶은 말도 남겼다.

그는 "제 남편은 제가 전두환보다 잘 안다. 남편은 시와 광주와 사람을 사랑했고 사탄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5·18 당시 광주기독병원 원목으로 재직하며 항쟁 참상을 사진으로 찍어 외신기자, 외국인 선교사 등에게 전한 찰스 베츠 헌틀리(한국명 허철선) 목사의 유가족도 동행했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