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7(월) 15:53
닫기
혁신도시 공공기관 공직기강 확립 시급

지난해 직무상 의무태만·회계 불성실등 징계231건
한전 103건·농어촌공사 73건·한전KPS 27건 순

2018년 05월 16일(수) 18:29
지난해 빛가람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들이 직원들에게 내린 징계처분이 23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비리', '입찰비리' 등 연일 공공기관들의 각종 비리문제가 터져나오면서 공직기강 확립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빛가람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 12곳의 지난해 징계처분 결과를 살펴보면 총 231건의 징계가 있었다.

한국전력은 지난해 총 103건으로 전체의 44.59%에 달했고, 한국농어촌공사가 73건(31.6%)으로 나타났다. 근무인력이 많은 두 기관이 상당수를 차지했다는 분석이다.

이어 한전KPS(27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9건), 한전KDN(8건), 한국전력거래소(3건), 사학연금공단(3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2건), 한국문화예술위원회(1건), 한국콘텐츠진흥원(1건), 한국인터넷진흥원(1건), 한국농촌경제연구원(0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농어촌공사의 경우 징계사유의 절반이 넘는 48건이 '회계처리 불성실'로 나타났다.

한전KPS도 총 27건의 징계처분이 있었다. '직무상 의무 위반'이 20건이 있었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도 '금품 등의 수수'로 2명을 파면했고, 한전KDN은 성추행과 성희롱 신고관련 조사가 2건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콘텐츠진흥원도 '동료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으로 1명이 강등 처분을 받았고, 전력거래소는 '직원 간 폭행'으로 2명이 견책 처분을 받았다.

문제는 지난해 징계처분이 많았던 한전과 농어촌공사, 한전KPS 등 상위 3개 기관들의 올해 징계처분도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올해 3월말 기준 빛가람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들의 징계처분 건수는 총 77건으로, 이 중 75.3%인 58건이 한전이었다. 또 한전KPS는 10건(13%), 농어촌공사는 7건(9%) 등으로 3개 기관이 전체의 98.7%를 차지했다.

특히, 농어촌공사는 올해 7건의 징계처분 중 6건이나 고발이 있었다. '음주운전' 1건과 '품위유지 의무 위반' 1건, '회계처리 부적정' 4건 등이다.
/서미애 기자          서미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