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16:34
닫기
'미투' 시발 서지현 검사, 들불상 받아

26일 국립 5·18민주묘지 역사의 문서 시상

2018년 05월 16일(수) 19:12
서지현 검사
법무부 고위 간부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해 국내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창원지방검찰청 통영지청 검사가 들불상을 받는다.

16일 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제13회 들불상 수상자로 서 검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회는 "서 검사가 우리 사회 곳곳에 퍼진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를 극복하는 데 이바지했다"며 "대담한 결단과 용기로 여성인권 신장 계기를 마련해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들불상은 1970년대 말 노동운동을 하며 5·18 민주화운동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들불야학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으며, 신영일, 윤상원, 박용준, 김영철, 박효선, 박관현, 박기순 씨 등 들불야학 출신 열사 7명의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사회에서 민주·인권·평등·평화 발전에 헌신한 개인 또는 단체를 시상하고 있다.

시상식은 오는 26일 오전 11시에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역사의 문에서 열린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