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9(목) 15:40
닫기
가자지구서 유아 사망 긴장 고조
2018년 05월 17일(목) 00:00
대규모 유혈사태가 벌어진 팔레스타인 자치령 가자지구에서 생후 8개월짜리 아기가 이스라엘군이 쏜 최루탄 때문에 죽었다는 주장이 나와 현지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가자지구에서는 15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국기로 감싼 이 아기의 장례식이 열렸으며 수백 명의 주민이 참석해 애도했다. 아기의 엄마 마리암 알간도르(17)는 "이스라엘이 죽였다"며 흐느꼈다.

그녀의 가족들에 따르면 마리암은 14일 딸 레일라를 자신의 동생들과 함께 집에 두고 치과에 갔다. 마리암의 동생은 레일라를 데리고 버스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리 장벽으로 갔다. 다른 가족들이 그곳에 있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당시 분리 장벽 앞에서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에 항의하는 팔레스타인의 대규모 항의시위가 벌어지고 있었다. 이스라엘군은 시위대에 실탄과 최루탄을 쏘며 대응했고 그 결과 58명이 숨졌다. 분리 장벽 주변에 있다가 손녀 레일라를 발견한 헤이암은 최루가스로 인해 숨을 쉴 수 없어 다 같이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