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6(목) 19:52
닫기
님에 소리

정춘자

2018년 05월 24일(목) 17:48
그~

언제부터인가

아침 창을 노크하는

해맑은 이름 모를 새소리





유난히도 부리가 뾰쪽한

그 새소리에

마음을 정합니다.

엄마 일까?

동생일까?

아니면 사랑하고픈 님 일까?



영혼에 정체성을

마음속에 새기며

하루가 가벼울 때도

무거울 때도 있습니다.



오늘은 청아한

그 음성 들리지 않아

속 맘속 사연들을

병풍처럼 드리우고

초롱한 눈과 함께

기다리고 있음을

알리고 싶습니다.





<사색의 창>



새벽을 달리는 사람들. 여명이 뜰 때 공기는 상큼함의 그 자체이다. 잠에서 일어나 눈을 비비고 먼 하늘을 바라보며 하루를 계획할 때 들리는 이름 모를 새소리는 새벽의 적막을 깨우며 또 다른 감정으로 몰입시킨다. 정춘자 시인은 새벽 새소리를 들으며 순수함과 정갈한 마음을 새겨 삶을 관조 했으리라 생각한다. 정춘자 시인은 무안문인협회 이사로 활동하며 지역 여류 작가로 문학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 사이버문학인협회 회장·시인 나일환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김선남 / 논설실장:정정룡 / 편집국장:이두헌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