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19(화) 09:01
닫기
8이닝 2실점 헥터 위력투로 7승 수확

kt전 9승 무패…깜짝 타자 데뷔 헛스윙 삼진
버나디나 역전 투런 KIA 5-2 승 3연승 질주

2018년 06월 06일(수) 18:25
헥터 타자 데뷔 6일 오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 경기 8회초 2사 2,3루에서 KIA 선발 헥터가 타석에 들어서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IA 타이거즈 외국인 선발투수 헥터 노에시가 kt 위즈 '천적' 노릇을 톡톡히 했다.

헥터는 6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벌어진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와의 방문 경기에서 8이닝 동안 2점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다.

4회 오태곤, 5회 윤석민에게 솔로포 한 방씩을 허용했으나 4번이나 병살타를 유도한 헥터는 팀의 5-2 승리로 최근 5연승과 함께 시즌 7승(2패)째를 거뒀다.

또 kt를 상대로 통산 9승 무패,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6전 전승의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1-2로 뒤진 KIA의 7회초 공격이 승부처였다.

안타를 치고 나간 정성훈을 대신해 대주자로 투입된 최정민은 kt 선발 라이언 피어밴드의 폭투 때 2루에 간 뒤 3루를 훔쳤다.

2사 3루에서 대타 안치홍의 타구를 kt 유격수 심우준이 잘 걷어냈으나 1루에 악송구한 사이 최정민이 홈을 밟아 2-2 동점을 이뤘다.

곧바로 로저 버나디나가 kt 구원 엄상백에게서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포를 뽑았다. 버나디나는 4월 28일 kt와의 경기 이래 39일 만에 대포를 재가동했다.

단숨에 3점을 뽑아 4-2로 역전한 KIA는 8회에도 kt의 엉성한 수비 덕분에 1점을 거저 얻었다.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3루에 간 KIA 최형우는 1사 1, 3루에서 kt 구원 심재민의 공이 포수 장성우의 미트에 들어갔다가 빠져나오자 그 틈을 타 홈을 파고들어 득점을 올렸다.

타석에 있던 최정민은 번트 동작을 취했고, 공은 그의 방망이를 맞지 않고 바로 장성우의 미트로 들어갔다가 나왔다.

미트에서 튄 공이 마운드 쪽으로 굴러가자 그 틈을 최형우가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포수 장성우의 패스트볼로 기록됐다.

헥터는 8회 초 헬멧을 쓰고 타석에 들어서 색다른 볼거리를 줬다.

김기태 KIA 감독은 헥터에게 계속 마운드를 맡길 요량으로 대타 대신 헥터를 타석에 세웠고 헥터는 의외로 좋은 선구안을 선보여 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초구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헥터는 2구째 헛스윙, 3구째 파울을 기록했다. 4구에서 볼을 골라냈지만 5구째에 헛스윙으로 삼진아웃됐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