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9(일) 14:19
닫기
이한열 열사 묘소에 경찰청장 화환

6·10항쟁 31주년 맞아 애도의 뜻 눈길

2018년 06월 10일(일) 18:02
6월 항쟁 31주년을 맞은 10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 이한열 열사 묘소에 이철성 경찰청장 이름이 적힌 추모 화환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10일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내 이한열 열사 묘소는 비 갠 하늘 아래에서 6월 항쟁 31주년을 맞이했다.

이날 이 열사 묘소 상석 앞에는 이철성 경찰청장이 보낸 화환이 자리했다. 화환은 '추모' 두 글자를 새긴 리본을 달고 있었다.

경찰청에 따르면 추모 화환은 이 청장의 부탁을 받은 광주 북부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가져다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청장이 추모 화환을 보낸 사실은 경찰청 대변인실과 광주지방경찰청에서는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청장은 지난해 6월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이 열사를 비롯해 민주화를 위해 희생된 이들을 애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 청장은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으로 국민이 피해를 보는 일은 이제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열사는 지난 1987년 6월 10일 전국 22개 도시에서 벌어진 대규모 반정부 집회를 하루 앞둔 9일 연세대 앞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이를 지켜본 시민이 분노했고 이른바 '넥타이 부대'로 불리는 회사원까지 시위에 나서는 등 6월 민주항쟁이 전국적인 민주화운동으로 번진 시발점이 됐다.

이 열사는 26일 뒤인 7월 5일 생을 마감했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김선남 / 논설실장:정정룡 / 편집국장:이두헌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