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8(토) 22:02
닫기
신태용호 '월드컵 첫판 무패' 이을까

2002년부터 2014년까지
조별리그 1차전 3승1무
F조 대진순서 그나마 최상

2018년 06월 13일(수) 19:01
호수공원 산책하는 축구대표팀 12일(현지시간) 축구대표팀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뉴페터호프호텔 주변 호수공원을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월드컵 도전 역사를 돌아볼 때 안방에서 '4강 진출 신화'를 창조했던 2002년 대회부터 유독 첫판에서는 강한 모습을 보였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4차례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거둔 성적은 3승 1무. 단 한 번도 지지 않았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는 1차전 상대가 폴란드였다.

황선홍과 유상철의 연속골을 앞세운 한국은 2-0으로 승리해 첫 단추를 잘 끼우면서 준결승까지 오르는 새 역사를 썼다.

2006년 독일 월드컵 때 1차전 상대는 토고였다. 토고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천수의 환상적인 프리킥 동점 골과 안정환의 역전 골에 힘입어 2-1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 1차전에서 맞붙은 그리스와의 대결 2-0 승리가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의 발판이 됐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 첫 상대 러시아와 1-1로 비겼다. 이근호가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후반 23분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동점 골을 내주면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이후 2, 3차전에서 모두 패하면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조별리그 상대 중 비교적 약한 팀과 첫판에서 만난 대진 운이 따라줬지만 대표팀 전력을 1차전에 집중한 덕에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

신태용호가 묶인 F조가 '죽음의 조'에 가깝지만 대진 순서는 그나마 최상에 가깝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노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과는 최종 3차전에서 만난다. 그나마 세 팀 중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평가되는 스웨덴이 첫 상대가 된 건 불행 중 다행인 셈이다.

신태용 감독도 모든 역량을 스웨덴전에 맞춰 반드시 승리를 따낸다는 각오를 밝혔다.

열세인 한국이 스웨덴을 상대로 첫판 무패의 전통을 이어가며 '통쾌한 반란'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김선남 / 논설실장:정정룡 / 편집국장:이두헌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