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7(수) 19:40
닫기
근심엽무(根深葉茂)

조 영 환 수필가

2018년 06월 14일(목) 18:46
뿌리가 깊어야 잎이 무성하다.

나무가 성장할 수 있는 '높이'는 성장하기 위해서 아래로 뻗은 뿌리의 '깊이'가 좌우한다. 요즘 갑자기 뜨는 사람 중 아래로 파고드는 깊이 없이 쉽고 빨리 위로 성장하려는 사람은 어느 순간 높이 자랄 수는 있지만, 높이를 지탱할 수 있는 깊이가 없어서 쉽사리 무너진다.

아래로 뿌리를 내리는 노력이 위로 성장하기 위한 가능성을 결정한다. 잡초의 생명력은 위로 자란 줄기의 높이보다 아래로 자란 뿌리의 깊이가 결정한다.

뿌리 깊은 나무가 되어야 뿌리 뽑히는 나무가 되지 않는다. 일단 뿌리가 뽑히면 나무는 더는 생명 연장이 불가능하다.

아래로 깊이 뿌리를 내려야 결국 위로 높이 자랄 수 있다. 아래로 뿌리를 내리는 노력은 위로 줄기와 가지를 뻗으려는 노력보다 힘들고 어렵다.

그러나 뿌리 내리기를 포기한다면 성장의 가능성도 함께 포기해야 한다. 뿌리 없이 줄기 없고, 줄기 없이 가지 없으며, 가지 없이 꽃을 피울 수 없고, 꽃이 피지 않고는 열매를 맺을 수 없다.

열매의 풍족함과 풍요로움은 뿌리의 깊음과 힘겨움을 버텨내는 노고에서 비롯된다. 그런데 사람은 가끔 우쭐충동이 앞선다. 이러할 때는 '위로 밖으로' 향하고 싶은 욕망을 자제하고 '아래는 안으로' 파고드는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아래로 숙여야 더 높이 치켜세울 수 있다.

밑으로 파고들지 않고 치켜세우려고만 하면 금방 무너진다.

무너지지 않으려면 기초를 튼실하게 가꾸어야 한다. 기초는 기본이고 본질이다. 본질은 흔들리지 않는다. 흔들리지 않으려면 파고들어야 한다. 확고부동한 신념은 파고들어간 깊이에서 나온다.

나무가 위로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은 아래로 뻗은 뿌리 덕분이다. 나무는 위로 향하면서도 옆으로 몸집을 불린다. 사람은 위로 성장하는 키에 비해 옆으로 성장하는 몸집 불리기는 그다지 이미지가 좋지 않다.

몸집 불리기는 지나친 욕망이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나무가 높이 성장하는 것은 수직적 깊이를 전제로 이루어지는 시간적 성장이고 옆으로 몸집 불리기는 수평적 넓이의 확산을 통한 공간적 성장을 의미한다.

한마디로 나무는 위아래로 성장하는 동시에 옆으로도 성장하면서 나무로서의 존재 가치를 드러낸다.

사람에게 수직적 깊이의 심화는 곧 전문성의 추구를 통한 종적(縱的) 심화 과정이다. 이에 반해 수평적 넓이의 확산은 또 다른 전문성과의 부단한 접목을 통한 인식 지평의 확대, 즉 횡적(橫的) 확산을 의미한다.

부정적 뉘앙스를 지니고 있는 수평적 몸집 불리기와는 다르게 횡적 확산은 우물 안의 개구리처럼 좌정관천(坐井觀天:우물 안에서 하늘을 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분투노력이다. 사람에게는 두 가지 나이가 있다.

하나는 깊이 파고든 수직의 나이다. 수직의 나이가 깊을수록 해당 분야의 전문성의 정도도 깊어진다. 또 다른 하나는 수평의 나이다. 수평의 나이는 인간관계를 통해 인맥을 구축한 관계의 나이다.

수직적 깊이 없는 수평적 넓이는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이며, 수평적 넓이 없는 수직적 깊이는 견딜 수 없는 답답함이다. 나무는 수직적으로 파고들면서 동시에 수평으로 줄기와 가지를 두껍게 만들어 나간다.

오랜 준비 없이 쉽게 시작하는 모든 일은 그 결실을 보기 전에 무너지기 십상이다. 세상 사람들로부터 더욱 이른 시간에 관심과 주목을 받기 위해 튼튼한 뿌리를 땅속 깊이 내리기도 전에 보여주는 생각과 행동은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의 첨단을 걷기 쉽다.

용두사미(龍頭蛇尾)란 경구(警句)를 모르는 사람이 없듯이 정치인이든 기관단체장이든 자연인이든 거대하고 요란한 출발은 대체로 그들 속에 허약함을 숨기고 있는 허세인 경우가 너무나 허다하다.

민들레의 뿌리를 캐본 사람은 안다. 하찮은 봄풀 한 포기라도 땅속에 얼마나 깊은 뿌리를 뻗고 있는가를….

우리는 나무의 삶에서 사람 각자의 갖춰야 할 덕목과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를 헤아릴 수 있다. 특히 오늘날 우리 사회 지도자는 나무처럼 깊고 튼튼한 뿌리를 가진 자가 절실히 필요할 때이다. 그 사람은 수직적 나이와 수평적 나이가 같은 맥락을 소유한 사람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