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9(월) 19:32
닫기
'김영록호' 전남 동부 '오랜 숙원' 성과 낼까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제2청사 등 해법 주목
여수박람회장·광양보건대 정상화 등도 관심사

2018년 07월 04일(수) 19:01
민선 7기 전남도정을 이끌 '김영록호'가 본격 출범하면서 전남 동부권의 해묵은 숙원에 대한 해법이 마련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지사가 지방선거를 전후해 동부권 현안해결을 수 차례 강조, 기대치를 높이고 있지만, 제도정비 등 현실적 난관도 적잖은 상황이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섬진강 수계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은 김 지사의 동부권 핵심공약으로 꼽힌다.

전남과 전북·경남 등 3개 도 15개 시·군에 걸친 총 길이가 223㎞의 섬진강은 상류에 주암댐과 수어댐 등 7개 댐이 건설돼 수량이 감소한 데다 광양만 개발과 매립으로 바닷물 수위가 상승, 강의 생태변화가 심각한 수준이다.

또 물의 배분과 이용을 둔 지자체간 갈등도 급증하는 등 섬진강 유역의 체계적 관리가 시급한 상황이다.

하지만, 영산강유역환경청과 새만금지방환경청으로 유역관리가 이원화되는 등 한계를 드러내면서 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수년 전부터 독립된 환경청 신설 주장이 끊이지 않고 있다.

김 지사 역시 지방선거 핵심공약으로 별도 환경청 신설을 약속했고, 현재 전남 동부지역본부에서 지역민 의견수렴 등 절차를 밟고 있지만, 넘어야 할 산이 적잖은 실정이다.

당장 환경부의 동의를 이끌어 내야 하고, 신설을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은 녹록치 않은 과제로 지적된다.

환경부는 섬진강유역환경청 설립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집행조직 광역화 추세 등을 고려, 중장기적인 검토대상으로 분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도는 섬진강지방환경청 등 지방청으로 급을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지만, 이 역시 정부조직법 변경 등 절차를 밟아야 한다.

제2행정부지사 신설을 골자로 한 동부지역본부의 기능 재조정이 이뤄질지도 관심이다.

전남도는 민선 6기 당시 이낙연 지사의 주요 공약 중 하나로, 제2청사 기능을 위한 동부지역본부를 출범시켰지만, 개청 4년이 다되도록 '무늬만 2청사'에 머물고 있다.

애초 목표인 동부권 주민들의 행정편의는커녕 그나마 전담하고 있던 환경업무조차 중앙정부에 넘겨 줄 처지에 놓이면서 기능 재조정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비등했다.

이에 김 지사는 지방선거기간 제2행정부지사를 신설해 동부권에 상근토록 하는 등 동부지역본부의 활성화 방안을 내놨다.

하지만, 지방자치법이 '인구 800만 이상의 광역시나 도'의 경우에만 3명의 부지사를 둘 수 있도록 규정, 사실상 실현 불가능한 공약이 되면서 부서 이관 등 김 지사 다시 내놓을 동부지역본부 구상이 주목된다.

동부권 지역사회의 발등의 불인 광양보건대 정상화 해법제시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 지사는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광양시장 후보와 공동으로 재단설립을 통한 광양보건대 정상화 공약을 제시했지만, 당선인 취임준비기획단이 내놓은 공약에서 제외되면서 파기논란이 일고 있다.

이밖에 남해안 고속철도 조기 완공, 싱가포르 센토사 복합리조트를 벤치마킹한 여수박람회장 활용방안 마련 등 전남 동부권 오랜 과제에 대한 비전제시가 초미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