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6(월) 08:05
닫기
경찰간부 기아차 노조간부 도피행각 도운 정황 포착
2018년 07월 09일(월) 11:47
현직 경찰 간부가 취업 사기로 수배 중이던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전 노조 간부의 도피행적을 도운 정황이 포착됐다.

9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기아차 광주공장에 취업시켜주겠다고 속여 29명으로부터 19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구속한 전 노조 부지회장 황 모씨(48)의 도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 및 은닉)로 여수경찰서 김모 경정을 조사하고 있다.

김 경정은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여수에서 원룸을 얻어 도피 중이던 황 씨를 돕고, 도피 사실을 숨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압수한 황 씨의 핸드폰 목록에서 김 경장과 통화한 사실을 수차례 확인, 수배 사실을 알면서도 황씨를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김 경정은 20년 지기인 황 씨를 대신해 도피 장소로 사용한 원룸을 직접 얻어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조만간 김 경정을 소환, 황씨 도피에 개입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 경정은 이에 대해 “황씨가 수배된 사실을 알지 못했고, 친구여서 도와준 것 뿐이다”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해 12월부터 잠적하고 서울, 순천, 목포 등지를 돌아다니다가 지난 1월 여수에 원룸을 얻어 은둔했다.

다른 사람 이름으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현금으로만 계산하는 등 치밀하게 도피 행각을 벌이다 지난 5월 수배 전단으로 황씨를 알아본 시민 제보로 도피 7개월 만에 검거됐다.

경찰은 황씨의 휴대전화 통화기록, 은행계좌 분석 등을 통해 황씨에게 돈을 주고 실제 채용된 사례가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