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6(월) 08:05
닫기
농어촌공사,'일하는 방식 혁신'대통령상

공공기관 최초 '전자수용재결시스템' 구축…관리비 15억 절감

2018년 07월 12일(목) 18:31
최규성 농촌공사 사장
한국농어촌공사가 일하는 '방식 혁신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농어촌공사는 12일 서울청사에서 열린'공공부문 일하는 방식 혁신 콘서트'에서 일하는 방식 혁신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국민이 원하는 일을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 마련됐다.

공사는 양·배수장, 저수지 등 농업기반시설 조성을 위한 간소화를 위해 지난해 공공기관 최초로'ICT 지능형 전자수용재결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토지수용위원회와 연계했다.

그 결과 수용재결 소요시간을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고, 적기에 보상해 지가상승분 등 추가 관리비용을 15억 원 절감하는 등 업무혁신 성과를 높이 인정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기존에는 서류접수 및 검토 등에 135일이 걸렸으나, 시스템 도입 후 신청요건 자동분석 및 실시간 접수가 가능해졌다. 보상정보를 수기로 입력하던 기존 방식에서 시스템에서 전표를 자동으로 생성·전송하는 방식으로 개선돼 회계부정 발생 가능성을 구조적으로 차단했다. 시스템 도입 후 보상지연에 따른 지가상승분 등 추가 관리비용을 절감했다.

공사는 전자수용재결시스템이 전체 공공기관으로 확대될 경우 지가상승분 등 추가 관리비용 연간 1,013억 원의 국고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사는 전자수용재결시스템의 확산과 국민의 편의 증진을 위해 국토교통부 국가공간정보센터(NS센터)와 협력해 토지 소유자가 보상단계를 실시간 확인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최규성 사장은 "시스템 구축을 통해 수용재결 과정에서 불필요한 업무를 줄여 국민의 만족도를 높였다"며 "앞으로도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국민께 신뢰받는'일 잘하는 공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