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7(월) 19:40
닫기
정부, 광주수영대회 지원 적극 나서라
2018년 08월 08일(수) 18:20
광주세계수영대회가 개최비용이 부족해 비상이 걸렸다는 소식이다. 또 선수단을 수송할 교통수단도 마당치 않은 상황이라니 걱정이 앞선다. 국제대회인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지만 그리 녹록지 않은 모양이다.

광주수영대회 조직위원회는 11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회의 전반적 부분을 챙기며 준비하고 있다. 대회준비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산이다. 더불어 선수들을 실어나를 교통수단 확보는 필수적 요소다. 하지만 이런 부분들이 부족하다는 것은 그만큼 준비가 덜됐다는 반증이다.

예산에 있어 조직위는 538억원이 부족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초 총사업비는 1,697억원이다. 그러나 경기장 변경 및 조달청 설계적정성 검토과정에서 150억원이 늘었다. 운영비도 항공료와 호텔객실 단가 과소계상, FINA 측의 요구 및 여건변동으로 388억원이 추가로 필요한 상태다.

문제는 '사업비가 증액되더라도 추가적 국비지원 없이 광주시가 부담한다'는 협약서에 윤장현 전 시장이 사인했다는 점이다. 이래저래 광주시의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당시 윤 시장은 정부보증이 필요하다는 FINA의 압박에 못이겨 서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선수단과 관람객 수송대책도 비상이다. 광주~인천공항간 KTX 운행이 9월부터 중단돼 우려되는 대목이다.

광주수영대회는 200여개국 1만5,000여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다. 준비가 부족할 경우 개최도시는 물론 국가적으로도 국제적 망신을 살 수 있다. 정부는 성공적 대회개최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할 것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