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6(목) 19:52
닫기
국정지지율 하락 소통부재가 원인
2018년 08월 09일(목) 18:5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최저임금인상과 생색내기에 그친 전기료 누진제 완화조치 등 여러 악재가 작용했을 것이다. 촛불혁명때 처럼 국민들의 얘기를 직접 듣는 소통이 아쉽기만 하다.

리얼미터가 지난 6∼8일 전국 성인남녀 1,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5% 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율은 지난주보다 5.2%포인트(p) 하락한 58.0%로 나타났다. 취임후 처음으로 50%대로 추락한 것이다.

취임후 1년 넘게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급격히 하락하는 것은 민생문제 때문일 것 이라는 게 지배적인 견해다. 대표적 공약인 최저임금 인상은 노동자와 사용자 모두에게서 비판 받았고 대통령까지 나서서 얘기한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는 세대당 1~2만원정도 인하되는 수준에 그쳐 국민들의 비웃음을 샀다.

최근 단행된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에서는 노무현키즈로 불리우는 인사들이 다시 청와대에 입성했다. 정무직 공무원을 전문으로 하는 새로운 직종이 나온 듯 싶다. 참여정부의 폐쇄성이 문재인 정부에서도 다시 한번 드러나는 것 같다.

청와대는 민심을 제대로 들여다 보았는지 시스템을 점검해보겠다는 반응이다. 문제는 대부분 운동권이나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로만 채워지고 있는 청와대가 다양한 민심을 제대로 읽을 수 있을지 여부다. 폐쇄적인 조직은 언로도 막혀 있기 때문이다. 국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인적구성이 아쉽기만 하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김선남 / 논설실장:정정룡 / 편집국장:이두헌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