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7개 시군의회, 여순사건 특별법 촉구

전남 22개 시군의회로 확대…정부·국회 공동 건의

2018년 08월 28일(화) 19:25
여수시의회 등 전남 동부지역 7개 시군의회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28일 여수시의회에 따르면 여수·순천·광양·구례·곡성·보성·고흥군의회는 시군의회 의장단 회의를 통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건의안'을 상정·처리하고 9월 전남 22개 시군의회까지 범위를 확대해 정부와 국회에 공동건의 하기로 했다.

올해 70주기를 맞는 여순사건은 지난 제6대 여수시의회에서 여순사건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 힘입어 여수시가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 등 여순사건의 희생자 명예회복 사업을 위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여순사건은 지난 1948년 10월 19일 여수에 주둔하던 국방경비대 제14연대 소속 군인 일부가 제주 4·3 사건 진압을 위한 제주 출병을 거부하면서 장교들을 사살하고 이들에 대한 정부군의 진압과 사후 토벌과정에서 무고한 민간인과 군경 일부가 희생된 사건이다.

여순사건의 발발요인인 제주 4·3사건의 경우 지난 2000년 특별법이 제정·시행되고 2014년부터 국가 추념일로 지정되는 등 국가 차원에서 기념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2005년 출범한 진실과 화해 과거사 정리위원회에서도 피해조사를 해 민간인 학살 사실을 확인하고 2010년 여순사건 조사 보고서를 통해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과 국가 차원의 사과를 권고했다.

이에 70주기를 맞은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는 등 유족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과거사 문제를 국민 눈높이에 맞춰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주기도 했다.

여수시의회는 전남 동부권 7개 시군의회가 자주적이고 적극적으로 건의안을 채택하고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 정책 기조의 시대적 흐름에 따라 전남 22개 시군의회와 함께 나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