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9(월) 19:32
닫기
중기 절반 이상 "추석 자금 사정 어렵다"

내수부진 인한 매출 감소·원자재 가격 상승 원인
상여금 66만원 지급…10곳 중 7곳 5일 이상 휴무

2018년 09월 13일(목) 19:28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이 최저임금 인상과 원자재 가격상승 등의 이유로 올 추석 때 자금 사정이 어렵다고 느끼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추석을 앞두고 95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1.9%)의 자금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8.4%에 그쳤다.

매출액 규모로 살펴보면 매출액이 적을수록 자금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했다.

자금사정 곤란원인(복수응답)으로는 내수부진으로 인한 '매출감소'가 67.5%로 가장 많았으며, '판매대금 회수지연'(32.1%), '원자재 가격 상승'(29.9%)이 뒤를 이었다.

특히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애로를 겪는 기업 비중은 지난해 23.1%에서 6.8%p 증가했다. 이는 국제유가를 비롯한 국내외 원자재 가격의 2016년 이후 상승 여파에 기인한 것으로 파악돼 향후 대책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이 추석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8,700만 원으로 지난해(2억3,900만 원)보다 증가했다. 이 중 부족한 금액은 9,400만 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33%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의 추석 자금 확보율이 54.0%로 가장 낮았다. 이는 매출감소와 최근 최저임금 인상 요인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부족한 추석 자금 확보를 위해 '납품대금 결제연기'(47.6%), '납품대금 조기회수'(43.1%)를 계획하고 있는 중소기업 비중이 높아, 자금부족이 거래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추석 상여금 지급과 관련해서 '지급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55.8%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지급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업체는 29.7%였다.

추석 상여금(현금) 미지급 응답 사유 중 '경영곤란 미지급'(14.3%)은 '연봉제로 미지급'(15.4%) 응답 보다는 낮지만 전년 대비 3.9%p 증가해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악화된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지급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은 정액지급시 1인당 평균 66만6,000원, 정률지급시 기본급의 51.9%을 지급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사 대상 중소기업은 평균 4.6일을 휴무할 계획이며, 72.6%는 올 추석에 '5일 이상'을 휴무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4일'은 17.2%, 3일은 '6.7%'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추석 자금 사정이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나빠졌다"며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내수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과 원자재 가격의 상승에 따라 어려워진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조사에서 다소간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