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16:34
닫기
"역사 발판 새로운 100년 준비"

호남최초 치과병원 조선대치과병원…개원 40주년

2018년 09월 17일(월) 19:26
호남 최초 치과대학병원으로서 지역 거점 병원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조선대치과병원이 개원 40주년을 맞이했다.

조선대치과병원은 1978년 10월 26일 설립돼 올해로 개원한 지 40년이 됐다.

지난 2000년에 현재 병원 건물을 신축, 최고의 시설과 쾌적한 의료 환경을 갖췄다. 2005년에는 전국 치과대학병원 최초로 의료영상전달시스템(PACS), 전자차트(EMR), 치과용 전산화단층 영상촬영기(Cone Beam CT)를 도입, 디지털 진료시대를 열었다.

2014년에는 지역 최초로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을 획득, 의료서비스 질과 안전 수준을 인정받았다. 또 병원 내 의료관광지원센터를 열고 해외 의료진 교육 및 해외 환자 치료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해외 여러 나라의 의료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 해외로도 뻗어 나가고 있다.

의료 봉사 활동에도 앞장서 매달 2차례 이동 치과 진료버스를 운행, 의료사각지대에 있는 지역민을 위해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미얀마, 아이티, 케냐, 캄보디아 등 해외 곳곳의 의료 불모지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조선대치과병원은 지난 14일 치과대학 대강당에서 개원 4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강동완 조선대 총장,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박창헌 광주치과의사회장, 홍국선 전남치과의사회장, 배학연 조선대병원장, 안종모 조선치대 학장, 김철환 단국대치과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과 함께 헌혈행사, 이동치과 진료봉사, 구강강좌, 학술대회 등이 열렸다.

김수관 병원장은 "호남 지역에서 가장 먼저 개원한 조선대치과병원은 교직원 노력으로 지금까지 발전을 거듭해 왔다"면서 "40년 역사를 발판으로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면서 지역 거점 병원을 넘어 글로벌 병원으로서 위상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찬 기자          김종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