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8:56
닫기
혁신도시 이전기관 지역발전 사업 실효성 높인다

전남도-21개 시군 30개 사업 480억 발굴 추진
e-모빌리티 컨벤션센터 등 내년 2월까지 확정

2018년 11월 05일(월) 19:46
[전남매일=무안]정근산 기자=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이 올해 처음으로 내놓은 지역발전 사업계획이 ‘알맹이가 없다’<본지 7월9일자 1면>는 지적과 관련, 전남도가 사업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팔을 걷었다.

전남도는 5일 “ 최근 제주에서 ‘2019년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발전계획 수립 워크숍’을 갖고 이전 공공기관과 연계한 지역발전사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지역산업 육성,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및 동반성장, 지역인재 채용 등 나주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이 제시한 지역발전사업계획을 내실 있게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남 21개 시군과 16개 이전 공공기관이 참여했다.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은 지난 3월 시행된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자체와 협의해 매년 지역발전계획을 수립해 시행해야 한다.

올해 나주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은 지역 발전을 위해 323건, 1조원에 이르는 사업비를 투자키로 했다. 최대 공공기관인 한전은 에너지밸리 기업 유치 등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5,600억원을 투자하고, 한국농어촌공사도 농업법인 4차 산업 첨단기술 도입 지원 등 지역발전 사업예산으로 5,400억원을 책정했다.

하지만, 각 기관들이 제시한 사업 대부분이 그동안 시행해온 기존사업들을 짜맞추기하거나 기관들의 일방적 의사결정으로 짜이는 등 지역발전 사업을 의무화한 정부방침에 구색만 맞췄다는 지적이 제기됐었다.

한전의 경우 지역발전 예산 5,600억원 중 물품구매와 설계 등에 5,200억원을 책정했지만, 혁신도시는 물론 인접한 광주·전남에서도 그만큼의 물량을 소화할 기업이 없어 서울 등 타 지역 기업들이 수주할 수 밖에 없는 구조가 지적됐었다.

전남도는 이에 따라 이전 공공기관들과 협의를 통해 시군 지역발전사업을 적극 반영키로 했고, 도내 21개 시군은 480억원 규모의 30개 사업을 발굴했다.

영광군은 e-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해 한전과 ‘e-모빌리티 컨벤션센터 건립’ 공동 추진을 신청했고, 보성군은 지역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빛&썸머 페스티벌’을 한전과 연계 추진하겠다고 신청했다. 목포시는 개인정보 침해 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한 ‘개인정보 유·노출 예방 교육’을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공동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

윤영주 전남도 혁신도시지원단장은 “혁신도시와 주변 지역 동반성장을 위해서는 이전공공기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전공공기관의 지역 기여 활동이 보다 활발하게 이뤄지도록 시군, 이전공공기관, 대학 등과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2019년 이전공공기관 지역발전계획을 내년 2월 말까지 확정, 국토교통부에 통보할 예정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