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7(월) 19:40
닫기
‘금품수수 의혹’ 광주 모 구청장 수사 속도

‘대가성 여부’ 핵심…경찰, 다른 피고소인 소환

2018년 11월 28일(수) 18:52
경찰이 후원인으로부터 아들 취업 및 민원청탁 문제로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광주지역 모 구청장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광주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은 A구청장이 취업알선비 성격 등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 고소장은 A구청장과 올해 6·13지방선거에서 도움을 줬던 B씨도 함께 명시돼 피소됐다. 경찰은 피고소인인 B씨에게 관련 조사를 위해 최근 소환통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고소장을 접수한 C씨를 불러 이미 조사를 마쳤고, 진술을 토대로 증거조사와 참고인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인 C씨는 올해 지방선거 때 A구청장에게 가족 명의로 3차례에 걸쳐 모두 1,000만원의 후원금을 낸 인물이다.

앞서 A구청장은 “C씨와 지난달 25일께 아들 취업문제로 한 차례 만남이 있었고, 구청 취업을 요구해 거절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A구청장은 이후에도 몇 차례 C씨가 아들 취업문제와 관련해 문자메시지등을 보냈지만 응답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C씨는 취업문제 뿐 아니라 자신의 무허가 건축물에 대한 민원도 구청장에게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씨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 B씨를 통해 ‘후원금 대가성 여부’에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C씨의 취업 및 민원청탁 과정에서 B씨의 개입여부도 들여다 볼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A구청장의 대가성 후원금 여부가 이번 수사의 ‘스모킹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B씨의 진술내용에 따라 향후 A구청장의 정치행보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취업 및 민원청탁 조건으로 후원금을 받았다면 정치적 부담은 물론 사법처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중인 사안이고 신중히 접근하고 있다”며 “아직 구청장에 대한 소환계획은 없고, 증사조사와 참고인 등을 불러 조사가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고광민 기자         고광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