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7(월) 19:40
닫기
‘광주형 일자리’ 광주시-현대차 협상 잠정 타결

오늘 노사민정협의회에 보고…내일 협약서 체결
전권 위임받은 광주시 유연하게 의견 접근 결실
신규 일자리 1만2천개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2018년 12월 04일(화) 19:02
현대자동차와 극적인 협상 타결로 광주의 미래 먹거리인 ‘광주형일자리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직접고용 1,000명을 비롯해 직간접적으로 1만2,000명에 달하는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질 뿐 아니라 광주지역 경제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관련기사 4면>

광주시는 오는 5일 오전 10시 30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협의회 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의 주재로 개최되는 이번 협의회에는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최상준 광주경영자총협회장, 백석 광주경실련 대표 등 노사민정협의회 28명의 위원이 참석한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그동안의 광주시와 현대차 간 완성차 공장 투자 협상 경과를 보고받고, 선진 노사관계에 관한 광주시 최종 협상(안)에 대한 공동 결의를 논의할 예정이다. 최종 협상(안)의 주요 내용은 안정적인 노사관계 정착을 위한 상생발전협의회 구성 방안, 선진 임금체계 도입, 적정 노동시간 구현과 인력 운영방안 등을 포함하고 있다. 노사민정협의회 의결은 과반수 이상의 위원이 참석해 과반수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의결된다.

시는 4일 현대자동차와 잠정 합의를 마치고 5일 최종 협상(안)에 대해 노사민정 공동결의가 이뤄지면 이를 토대로 현대차와 최종 투자 협상을 마무리하고 6일께 투자협약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투자 조인식에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정부 주요 인사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노동자 임금을 낮추는 대신 주택·교육·의료 등을 지원해 실질임금을 높여주는 방안이다.

광주시가 조성 중인 빛그린국가산업단지에 완성차 생산공장(62만8,000㎡)을 짓고 이 공장의 경영할 신설독립법인에 현대자동차의 투자를 끌어내는 것이 핵심이다. 연간 10만대 규모의 1,000cc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티리차량(SUV) 공장을 지어 직접 고용 1,000여명 등 직간접 고용 1만2,0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지지부진했던 광주형 일자리 협상은 지난달 27일 광주시 투자협상단이 한국노총을 중심으로 한 지역 노동계로부터 포괄적 의미의 협상 전권을 위임받으면서 협상 분위기는 반전됐다. 현대차의 요구에 유연하게 대처해 속도를 낸 끝에 의견 접근을 이뤘다.

협약서에는 광주시가 법인 자본금 7,000억원 중 자기자본금(2,800억원)의 21%(590억원)를 부담해 신설하는 독립법인에 현대자동차가 19%(530억원)를 투자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노동계 안팎에서 제기한 적정임금, 적정 근로시간, 노사책임경영, 원하청 관계개선 등 광주형 일자리 4대 의제가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애초 현대차가 요구했던 초임 연봉 3,500만원, 근로시간 주 44시간 등으로 합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