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신안 압해~암태 교량 '천사대교'확정

지도·각종자료 등에 표기

2019년 01월 16일(수) 17:46
신안군은 국가지명위원회가 압해~암태간 해상 교량 '천사대교'로 최종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따라 지도·각종자료 등에 천사대교로 표기되고 인터넷·네비게이션 등에 '천사대교'를 검색하면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1580 천사대교로 안내된다.

압해~암태간 천사대교는 총 연장 7.22㎞로 사장교(1,004m)와 현수교 (1750m) 형식이 공존하는 국내 유일의 교량으로 우리나라 4번째 규모의 장대 해상교량이다.

천사대교는 지난 2010년 9월 착공, 왕복 2차로로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임시개통 되며 정식개통은 3월경으로 예정돼 있다.

천사대교의 개통은 신안군 중부권 4개면(자은·안좌·팔금·암태)에 육상교통망이 확충됨으로써 군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접근성의 획기적인 개선으로 군민 소득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천사대교 개통으로 지역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과 함께 그동안 교통여건 때문에 자주 찾지 못했던 관광객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주열기자         이주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