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4(수) 14:25
닫기
광주시, 어등산관광사업 원점서 재검토

공공성 확보 우선 재공모·재정투입 검토
광주형일자리 호재 반영 사업 방식 등 논의

2019년 02월 10일(일) 17:51
[전남매일=광주]황애란 기자=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참여기업의 포기로 무산된 가운데 광주시가 사업 추진을 위한 재검토에 나섰다. 광주시는 공공성 확보에 무게중심을 두고 사업자 재공모와 시 재정투입 등 다각적인 대안을 마련, 사업을 다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이 사업 우선협상 대상자인 호반 컨소시엄이 사업을 포기함에 따라 사업 추진 방식을 고심하고 있다. 재공모 절차를 진행해 민간 사업자를 재선정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공공성을 최우선에 둔 시의 요구를 수익성까지 고려해야 하는 민간 사업자가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민간 자본이 아닌 시 재정을 투입해 개발하는 방식도 신중히 고려하고 있다.

시는 최근 현대자동차와의 투자 협상이 체결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어등산 개발에도 호재가 될 것으로 보고 이 부분도 고려해 사업 방식을 다시 짤 방침이다.

어등산 인근에 있는 빛그린산단에 완성차 공장과 행복·임대주택, 진입도로, 직장어린이집, 개방형 체육관 등 3,000억원대 인프라가 들어서면 어등산 개발의 사업성도 크게 높아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우선협상대상자인 호반 컨소시엄과는 공공성과 사업성을 두고 이견을 더는 좁히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재협상을 하지 않기로 했다.

호반 측은 공공성이 강화돼 사업성이 낮고 레지던스 호텔 건립 계획을 두고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포기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를 위한 공장, 주거시설, 복지시설이 들어서기 때문에 인구가 늘어 어등산 사업성도 높아질 수 있다”며 “공공성을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사업성까지 확보되는 방향으로 개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어등산 41만6,000㎡ 부지에 휴양문화시설(인공호수, 워터파크, 아트센터), 숙박시설(호텔, 콘도), 운동 오락시설(골프연습장, 체육시설), 창업지원센터, 공공편익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