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전남 억대 부농 5천 농가 돌파…고흥 최다
2019년 02월 10일(일) 18:23
[전남매일=무안]정근산 기자=전남지역의 1억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이 매년 꾸준히 늘어 5,000 농가를 돌파했다.

9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남지역 농가와 법인을 대상으로 소득 통계조사를 한 결과, 연소득 1억원 이상 농업인은 5,027농가로 파악됐다. 2017년과 비교해 1년 새 465농가(10.2%)가 늘었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원 이상 2억원 미만이 3,908농가로 고소득 농업인의 77.7%를 차지했다. 2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은 933농가(18.6%), 5억원 이상도 186농가(3.7%)에 달했다. 최고농업경영자로 불릴 만한 농가소득 10억원 이상도 42농가(0.8%)나 된다.

품목별로는 식량작물이 1,858농가(37%)로 가장 많았고, 축산이 1,790농가(35.6%)로 뒤를 이었다. 이어 채소 720농가(14.3%), 가공·유통 분야 330농가(6.6%), 과수·화훼 329농가(6.5%) 순이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2,086농가(41.5%)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60대 이상이 1,996농가(39.7%)였다. 특히 40대 이하 청년농업인도 945농가(18.8%)에 이르렀고, 귀농인 고소득 농가도 282농가로 2.7%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고흥이 571농가로 가장 많았으며 강진 544농가, 해남 522농가, 영광 409농가, 보성 387농가, 나주 371농가 순이다.

고소득 농업인 증가의 주된 이유는 시설 현대화를 통한 경영비 절감, 고품질 농축산물 생산, 재배기법 차별화, 적극적 판로 개척을 통한 안정적 판로 확보 등이 꼽힌다.

또 친환경농산물 유통망 조직화와 다양화, 농촌융복합산업화 기반 확충, 친환경 축산 실천 등도 주효했다.

서은수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스마트팜 등 농축산업 혁신성장 모델 구축, 농촌 융복합산업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농가 고소득을 견인하고 전남 농축산업의 경쟁력을 더욱 키우겠다”고 말했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