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5·18 폭동’ 왜곡·폄훼 광주 민심 뿔났다

지만원, 국회 공청회서 북한군 개입설 또 주장
5월 단체 “자유한국당도 책임…법적 대응할 것”

2019년 02월 10일(일) 18:34
5·18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을 지속해서 주장하는 지만원씨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지역민들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지씨는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국회에서 주최한 ‘5·18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의 북한군 개입설과 함께 5·18유공자를 폄훼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의 각계각층에서 지씨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나오고 있다.

10일 5·18 기념재단과 3단체에 따르면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발표자로 나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또다시 주장한 지만원씨에 대한 법적인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5월 단체 관계자들은 11일 오전 상경해 국회 앞에서 단식 천막농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지만원씨의 구속 수사와 지씨와 함께 있던 한국당 의원들의 사퇴를 촉구할 방침이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지씨는 현재 5·18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조만간 결론이 날 예정”이라며 “이 재판과 별개로 적절한 시기에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 11일 상경해 천막 단식농성도 계획 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도 “자유한국당이 국회를 빌려준 것만 해도 있을 수 없는 일인데 국회에서 버젓이 역사를 왜곡하고 국가를 모독하는 발언들이 있었다”며 “자유한국당도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18 단체들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이 공청회에서 4시간여 동안 쏟아낸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의 왜곡·폄훼 발언들이 모두 녹취된 만큼 처벌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씨의 망발에 광주지역 구청장협의회도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5·18 왜곡 발언으로 재판을 받은 지씨는 지난 8일 국회에서 ‘5·18은 북한 특수군이 침투한 작전’, ‘5·18 유공자는 사기꾼’이라는 망언을 서슴치 않았다”며 “이에 구청장협의회는 5월 영령들의 희생과 헌신을 짓밟는 세력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데 모든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처벌수위가 낮아 지씨가 이런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라며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시민 윤 모씨(31)는 “지씨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지속적으로 가짜뉴스를 생산해내고 있는 원흉이다”면서 “반드시 강력하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모씨(41·여)는 “남북한이 평화로운 사회로 나아가는 지금 지씨와 같은 수구보수의 주장이 나라에 얼마나 피해를 주는지 이번을 기회로 여실히 알아야 할 것”이라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거짓된 주장을 펼친 이들은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한편, 지씨가 주장하는 5·18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군 당국·사법기관 등의 6차례에 걸친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진 사실이다.

지난해 10월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지씨에게 1억여원의 손해배상을 판결한 재판부 역시 그의 주장을 허위사실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당시 군 지휘권을 장악했던 전두환은 2016년 월간 신동아 인터뷰에서 ‘어디로 왔는데? 난 오늘 처음 듣는데?’라고 발언했고, 동석한 배우자 이순자씨도 ‘북한군 침투 주장은 지만원이 한 것인데 근거가 없다. 그 주장을 우리와 연결하면 안 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북한군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던 CIA 등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들도 북한군 개입은 없었다는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