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땅끝해남 동계전지훈련 열기 뜨겁다

16개 종목 307개팀 방문
연 인원 4만6천명 비지땀
34억 직·간접 경제 효과
스포츠마케팅 산업 육성

2019년 02월 27일(수) 18:06
펜싱 선수들이 해남군 펜싱체육관에서 동계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 /해남군 제공
[전남매일=해남]박병태 기자=땅끝 해남이 동계시즌 동안 전국에서 찾아온 전지훈련팀의 열기로 뜨겁다.

지난해 11월부터 지금까지 해남에서는 16개 종목에서 307개팀 4,900여명의 선수들이 전지훈련을 실시했다.

연인원으로는 4만 6,000여명에 이르는 숫자로 34억원의 직간접적 경제유발효과를 거둔것으로 분석돼 전지훈련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종목도 다양해 골프를 시작으로 축구 150팀 4,000여명을 비롯해 육상 40개팀 500여명, 펜싱과 검도 각 20개팀 200여명 등 대규모 선수단과 함께 근대5종, 레슬링, 농구, 배구, 테니스, 야구 등을 망라하고 있다.

해남이 이처럼 스포츠마케팅의 메카로 각광받는 데는 따뜻한 날씨와 맛깔스런 음식, 무엇보다 적극적인 시설확충과 꾸준한 대외 홍보를 통한 수년간의 노력이 뒷받침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해남군은 기존 우슬경기장과 체육관 외에도 3면의 축구전용구장과 농구장, 게이트볼장 등을 갖춘 우슬체육공원을 비롯해 테니스장, 수영장, 다목적생활체육관, 펜싱체육관, 우승트레이닝센터, 탁구장과 전전후 육상실내경기장 등을 차례로 확충했다.

이같은 시설들은 우슬 경기장을 중심으로 10분이내의 거리에 집약돼 있어 선수들은 멀리 이동하지 않고도 기초체력훈련은 물론 경기까지 치를 수 있어 전국적으로 가장 효율성이 뛰어난 훈련 시설로 꼽히고 있다.

전지훈련 운영도 선수들이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된다.

선수 부상방지를 위한 지정병원제 및 재활 프로그램 운영, 선수전용 세탁실은 물론 문화공연 관람, 힐링 문화체험 프로그램 등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으로 단순 1회성 유치가 아닌 평생 고객 관리의 자세로 전지훈련팀을 맞이하고 있다.

이두연 성균관대 육상팀 감독은 "해남을 찾은 전지훈련팀들이 그동안 전국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왔다"며 "전지훈련기간 동안 군 차원의 세심한 지원과 배려로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어 가능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명현관 군수는 "상가와 숙박업소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스포츠마케팅을 군의 전략산업으로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