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100주년 맞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일 ‘혼선’

정부, 올해 4월 13일서 11일 변경 뒤죽박죽
보훈처 “개정 전 제작달력 표기오류 가능성”

2019년 03월 04일(월) 18:54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정부가 올해부터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념일을 4월 13일에서 11일로 변경한 가운데 각급 기관 달력에는 기념일 날짜가 제각각이어서 혼선을 부추기고 있다.
올해는 일제강점기 중국 상하이에서 설립된 망명정부인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이지만 달력엔 수립일 날짜가 제각각으로 표기되거나 아예 표시조차 없어 시민들이 혼선을 겪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지난해 11월 2일 임정수립 기념일을 4월 13일에서 11일로 변경하면서 대대적으로 홍보에 나섰지만, 이미 제작됐던 달력에서 임정 수립일이 미표기되거나 13일로 오표기돼 있다.

4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지난해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로 바로잡는다고 밝혔다.

이날 이 총리는 기념사에서 “최근 학계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이 4월 13일이 아니라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날짜가 4월 11일이므로 바로 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며 “법령 개정을 거쳐 내년부터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 11일로 수정해 기념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국가보훈처는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지난해 임정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로 변경했다.

정부는 1990년부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해마다 4월 13일 기념식을 거행해 왔다. 임시정부에서 활동했던 인사들을 중심으로 기념일이 잘못됐다는 지적에 이어 학계에서도 문제를 제기해 이를 바로 잡았고, 올해 처음으로 날짜를 옮긴 4월 11일 임정 수립일 기념식을 진행하게 됐다.

하지만 시중에 배포된 달력에는 4월 13일과 4월 11일이 혼재돼 있거나, 아예 표기되지 않은 달력들도 많아 시민들에게 혼선을 주고 있다.

정 모씨(27·여)는 “회사 책상에 놓여있는 달력에는 4월 13일에 임시정부 수립일이라고 표기돼 있고, 맞은편에 앉은 동료의 달력에는 11일이라고 적혀 있다”며 “법 개정이 이뤄졌다면 날짜를 맞춰서 시민들에게 배포돼야 조금이라도 홍보가 이뤄질텐데 달력마다 날짜가 뒤죽박죽이라 시민들의 혼선만 가중되고 있다”고 푸념했다.

윤 모씨(31)는 “우리집에 걸려있는 달력엔 임시정부 수립일 날짜가 언제인지 표기조차 안돼 국가기념일인 줄도 모르고 있었다”면서 “국가기념일임에도 불구하고 표기가 안되거나 잘못 표기된 날짜로 달력이 유통된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올해는 임시정부수립 기념일이 4월 11로 변경된 후 처음 맞는 해이자, 임정수립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다”면서 “당초 4월 13일이던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을 역사적 고증을 거쳐 지난해 4월 11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또 “ 달력에 임시정부 수립일이 4월 13일로 표기됐거나, 아예 표기조차 되지 않은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임시정부수립 기념일이 제대로 표기될 수 있도록 달력 인쇄업체와 협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