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까지 OK”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연습라운드 소화

2019년 03월 13일(수) 18:37
타이거 우즈가 1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에서 열린 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연습라운드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목 통증으로 지난주 대회에 불참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제5의 메이저 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앞두고는 “더는 아프지 않다”고 상태를 전했다.

AP·AFP·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우즈는 1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7,189야드)에서 9개 홀 연습 라운드를 마치고 “더는 목이 아프지 않다”고 말했다.

우즈는 지난주 플로리다주 베이힐에서 열린 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 목 통증을 이유로 불참했다.

그는 “나는 4차례 허리 수술을 받은 43세”라며 “내 상태를 관리해야 하고, 기복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하며, 무리하지 않고 최선의 노력과 관리를 해야 한다”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을 건너뛴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몇년간은 무리한 적도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승도 했지만, 나 자신을 희생한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우즈는 2017년 4월 척추 아랫부분 수술을 포함해 4년간 4차례 허리 수술을 받았다. 이후 지난해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세계랭킹 15위 안에 돌아오는 등 부활에 성공했다.

그러나 부상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우즈는 지난해 여름 브리티시 오픈에서 처음 목이 아팠고,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기간에도 통증이 있었다고 밝혔다.

목 통증은 지난달 제네시스 오픈에서 다시 도졌고, 멕시코 챔피언십에서 더 심해졌다.

그는 다음 달 열리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를 준비하는 데는 목 문제가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우즈는 다음 주 열리는 발스파 챔피언십에는 불참하지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 매치 플레이에는 “통증이 재발하지 않는 한 출전할 것”이라고 출전 쪽에 무게를 실었다.

델 매치 플레이에 나올 경우 우즈는 마스터스 전까지 5개 대회를 치르게 된다. 우즈는 젊고 건강한 시절 마스터스 출전 전에 5∼6개 대회에 출전하고는 했다.

앞서 우즈는 지난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20위, 2월 제네시스 오픈 공동 15위에 올랐고, WGC 멕시코 챔피언십에서는 10위를 차지했다

우즈는 “지금까지 3개 대회에 출전했다. 원래는 3∼4개 대회에 나가려고 했다. 지난주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 나왔다면 4개 대회에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순위는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모든 게 4월 마스터스를 향해 잘 돌아가고 있다”고 기뻐했다.

우즈는 14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디펜딩 챔피언 웨브 심프슨, 마스터스 타이틀 보유자인 패트릭 리드와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