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해남 항일운동 역사 되살린다

우슬체육공원 현충탑 내부 리모델링 실시
대흥사 심적암 정밀 발굴조사…복원 추진

2019년 03월 28일(목) 17:40
해남군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항일 역사 운동을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 3·1절 기념식 행사 모습. /해남군 제공
[전남매일=해남]박병태 기자=해남군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호남 최대 항일운동지인 해남의 역사를 되살리기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올해 군비 7,000만원을 들여 우슬체육공원 내 현충탑 내부를 리모델링 하는 등 정비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내부 안치된 목재 위패를 석재 위패로 교체하고 기존 안치된 상이군경의 위패 외에도 순국선열의 위패를 추가 안치할 예정이다.

또 역사적 의미를 담은 현충 시설을 교육과 추모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각지에 흩어져 있는 관련 시설을 전수조사 후 유지관리 및 발전방안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역사 유적에 대한 발굴 및 기록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조선말 항일의병 투쟁의 최후 격전지였던 대흥사 심적암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가 올해 말 마무리되면서 복원을 위한 첫 단추를 끼우게 된다.

또한 옥천면의 양한묵 선생 생가 활성화를 위해 역사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한편 관련 자료를 확충해 해남을 대표하는 3·1운동 유적지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더불어 관련 부서와 단체들의 협의를 거쳐 해남군 항일 운동사 발간을 검토하고 전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항일의병 역사공원의 해남 유치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오는 2022년까지 건립되는 호남의병역사공원(남도의병역사기념공원)에는 기념관을 비롯해 체험관과 교육시설 등을 갖춘 공원이 들어선다.

이에 따라 1930년대 전국 최대 항일조직인 '전남운동협의회'가 결성됐고 김홍배, 황두일 의병장 등을 중심으로 항일의병활동의 중심이 됐던 북평면 이진마을 일원으로 역사공원을 유치하기 위해 군민들과 뜻을 모아나간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보훈회관도 신축할 계획으로 해남읍 구교리에 건축연면적 990㎡의 부지 매입을 마무리했다.

명현관 군수는 "해남은 임진왜란부터 일제 강점기에 이르기까지 가장 많은 의병장을 배출한 항일운동의 중심지였다"며 "해남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총괄해 재정비하고 후손들에게 전달할 관련 사업들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