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담양 딸기 육묘센터 내년 건립된다

농식품부 공모 선정…우수 품종 보급 기반 구축

2019년 03월 28일(목) 17:43
담양군이 중점 추진 중인 딸기 육묘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군은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열린 우수종묘증식보급 기반구축 사업 공모에 선정돼 딸기 육묘센터 건립을 위한 국비 7억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군은 자체개발한 '죽향', '메리퀸' 등의 우수한 품종을 농업인에게 효율적으로 보급할 수 있는 딸기 종묘 안정생산 기반 구축 확대를 위해 군비 포함 총 15억원의 사업비로 2020년까지 딸기 육묘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담양에서 자체 개발한 '죽향', '메리퀸' 등의 딸기는 당도가 높다. 기온이 높아지는 3월에도 쉽게 물러지는 다른 딸기와는 달리 단단하고 식감이 좋기 때문에 농가에서 수확해 소비자 식탁에 올라가기까지 고품질을 유지한다.

군은 이번 딸기 육묘센터 신축을 통해 최대 관건인 도매시장 연착륙의 조건인 재배면적 조기 확대문제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딸기 육묘센터 신축을 시작으로 종묘의 품질관리 기반구축 및 시설 환경개선을 해나갈 것이다"며 "종묘를 많은 농업인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담양딸기의 동남아시아 시험재배 및 확대 보급 방안 협의를 위해 다음달 초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딸기 재배 적응성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며 조직배양 등 신기술 정보 수집 및 유전자원 특성을 파악해 연구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