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성 편백숲 치유여행 관광지 조성

축령산 활용 치유·체험·관광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선정
2022년까지 70억 규모 투입
주민 자립적 발전기반 구축

2019년 04월 02일(화) 18:27
장성군이 2022년까지 축령산 편백숲에 치유여행 관광단지를 조성한다. /장성군 제공
[전남매일=장성]전일용 기자=장성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2일 장성군에 따르면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은 농촌에 구축된 지역 자산과 다양한 민간 자생조직을 활용, 특화산업 육성·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주민의 자립적 발전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군은 2022년까지 총 70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년·주민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기존 편백 시설물을 활용해 치유, 체험, 관광, 발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도 다진다.

군은 이번 공모에서 전국 최대의 편백숲 자원을 매개로 청년과 마을이 함께하는'편백숲 어울림 치유 여행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축령산 편백숲을 대표 치유 관광지로 육성하고 치유 여행 활동가 양성을 통해 지역 청년들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한다. 마을 주민들에게는 역량 강화를 통한 소득 향상에 사업의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해 12월부터 농촌신활력사업을 위한 전담 T/F팀을 구성, 공모사업 준비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군은 사업 계획 수립 과정 단계에서 장성 발전 방향과 전략 등에 관한 지역 청년들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반영하기 위해 9차례 이상 토론회를 개최하며 의견을 수렴했다.

또 관련 부서 간 행정 협의체를 구성하고 기존 사업들을 연계, 시너지를 높이기 위한 협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공모사업 평가에서는 군의 적극적인 사업 추진 의지, 청년층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반영한 참신한 사업계획, 지역 잠재 발전 가능성 등이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해 선정됐다.

유두석 군수는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능력 있는 청년들을 주축으로 다양한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창작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편백숲을 둘러싼 4개 권역 주민 공동체 회복을 위한 활동 등을 통해 이번 신활력 사업이 축령산 권역 뿐만 아니라 장성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성장 플랫폼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