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성 인구 늘리기 조례 마련

전입 장려금·결혼축하금·유공기관 장려금 등

2019년 04월 07일(일) 17:34
장성군이 인구 감소 극복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7일 장성군에 따르면 인구 증가를 위해 지난해 '장성군 인구늘리기 지원 조례'를 마련했다.

지원 조례 내용은 전입장려금을 비롯해 결혼축하금, 국적취득축하금, 인구늘리기 유공기관장려금 지원 등이다.

'전입장려금'은 전입일을 기준으로 다른 시·군·구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었다가 지난해 10월 1일 이후 장성에 전입해 6개월 이상 주소를 두고 거주한 주민에게 1인당 10만원을 지급한다.

한 세대에 총 3명까지 지원하며 장성에서 근무하는 군인 또는 지역업체 임직원의 경우 1인당 15만원의 장려금을 지원한다.

전입장려금 신청을 희망하는 주민은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전입지원장려금 신청서를 작성하고 통장사본을 제출하면 된다. 군인이나 기업체임직원은 복무확인서 또는 재직증명서를 추가로 제출하면 된다.

군은 인구감소가 지역의 사회경제적 활력 저하와 더불어 사회적 자본의 감소로 이어질 뿐 아니라 인구수가 조세나 국고보조금 등 지방행정의 중요한 지표가 되는 만큼 인구 증가를 위해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인구늘리기 유공기관기업단체에는 장려금 신청 실적 기준에 따라 30만원에서 300만원까지의 포상금도 지급된다"면서 "전입 장려금이 인구 증가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20여 쌍의 신혼부부에게 '결혼축하금'을 지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