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5(목) 18:41
닫기
자유한국당, 5·18진상규명 협조하라
2019년 04월 09일(화) 18:54
시급히 확인돼야 할 5·18관련 기록과 증언들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80년 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으로, 전두환의 광주 방문과 군 헬기사격을 미국에 보고한 김용장씨의 증언, 505보안부대원 허장환씨의 증언, 헬기사격을 직접 목격한 시민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김용장씨는 계엄군에 의해 사살된 시체들이 화정동 국군통합병원 보일러실에서 '화장되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허장환씨의 증언에선 "5·18당시 보안부대가 여론공작특명반을 운영했으며, 광주진압작전이 준비된 각본에 의해 이뤄졌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그런데 이번엔 5·18당시 '시신'이 공군 수송기에 의해 김해로 옮겨졌다는 충격적인 문건이 공개됐다. 지난 8일자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육군의 3급 비밀문건인 '소요진압과 그 교훈'에 공군 수송기를 이용한 시체 운반 내용이 들어 있다는 것이다. 이 문건은 육군본부가 5·18항쟁 1년 뒤인 1981년 6월 '광주사태의 종합분석' 이라는 부제로 만든 것이다. 이 문건 110쪽 5·18당시 공군수송기 지원현황 중 김해~광주 운항 C-123 수송기 비고란에 '시체'라고 적혀 있다는 것이다. 공군수송기로 시체를 옮겼다고 추정해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통상 군이 임무 중 사망한 군인을 시체로 부르지 않고 '영현'으로 표기하는 걸 감안할 때 이는 민간인 사망자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처럼 확인해야 할 증언과 기록들이 넘쳐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 국회 5·18진상규명위는 구성조차 못하고 있다. 이유는 자유한국당의 비협조적 태도 때문이다.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아야 미래로 나갈 수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제라도 5·18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길 촉구한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