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성 어르신 행복지수 높인다

공공실버주택 사회복지관 복지·보건 원스톱서비스

2019년 04월 14일(일) 16:41
장성 공공실버주택 사회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꽃꽂이를 배우고 있다. /장성군 제공
[전남매일=장성]전일용 기자=장성 공공실버주택 사회복지관이 지역 내 어르신들이 활기찬 노후생활을 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장성군은 최근 준공된 공공실버주택 내 사회복지관에서 입주민을 대상으로 취미여가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월 공공실버주택과 장성사랑의 집 입주민을 위해 개소한 공공실버주택 사회복지관은 연간 2억 5,000만원의 국비로 운영되며 향후 5년간 총 12억 5,000만원이 지원된다.

군은 복지관 운영초기 사회복지사와 입주자 간 개별상담을 통해 여가 프로그램 수요를 파악하고 이달부터 ▲노래교실 ▲실버건강댄스 ▲미술치료 ▲원예체험 등 총 8개의 취미여가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장성군보건소는 치매예방 프로그램 등 각종 방문 건강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복지관에서는 평일 중식을 제공하는 경로식당 사업, 찜질방 및 건강증진실 운영 등을 통해 복지와 보건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김충호 사회복지관장은 "공공실버주택 입주 어르신에 대한 심층상담을 통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아파트 내에서 식사와 건강관리, 취미활동까지 함께 할 수 있어 만족도가 아주 높다"고 말했다.

유두석 군수는 "노인 효도권, 공공실버주택 등과 같은 최상의 시설과 서비스로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행정력을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실버주택은 한 건물에 주거공간인 아파트와 복지관이 함께 있어 고독사 및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한편, 장성군은 노령인구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기초자치단체의 현실을 반영하도록 제도개선을 요구해 광주전남 최초로 공공실버주택사업을 유치했으며 지난달 준공식을 갖고 현재 118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