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드론산업 중심지 도약 로드맵 나왔다

동·서·중부 권역별 클러스터 종합계획 수립
2025년 매출 4천억…규제자유특구 등 주력

2019년 04월 22일(월) 19:44
[전남매일=무안]정근산 기자=전남도가 드론산업 중심지 도약을 위한 동·서·중부권 권역별 클러스터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추진에 나섰다.

전남도는 22일 오는 2025년까지 3개 분야, 11개 사업에 7,787억원 투입하는 '전남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권역별로는 동부권을 드론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해 비행시험인증 실증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서부권에는 항공정비(MRO) 생산단지·전문인력 양성단지·드론테마파크를 조성한다.

중부권은 혁신도시 에너지기업을 중심으로 한 드론과 소프트웨어 융합부품 산업을 창출한다.

조성계획의 4가지 목표로 ▲유·무인기 개발생산·시험평가·실증인증 원스톱 지원체계 구축 ▲농림수산·재생에너지 점검·섬 지역 배송·전력설비 감시 등 유망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제시했다. 또 ▲전문 인력양성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 체험·놀이·복합문화·테마 공간 조성 ▲기업 수 5배·고용인원 20배·매출 100배 증가를 목표로 세웠다.

주요 핵심 과제로는 고흥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과 연계해 국내 유·무인기 시험평가 통합인증을 위한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413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을 구축하고 1.2km 활주로 신설, 비행시험 통제센터와 격납고 등도 갖춘다.

미래형 개인 비행체 연구개발 사업과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및 부품 국산화 지원, 유 무인기 특화 생산단지 조성에도 나선다.

드론을 활용해 풍력 시스템과 태양광 패널 시험설비를 유지보수하고 안전관리를 하는 등 드론 기반 재생에너지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사업(475억원)도 2025년까지 추진한다.

드론 서비스 분야별 안정성 확보 및 신시장 창출을 지원할 드론 규제자유특구 지정에도 힘을 모은다. 특구는 다양한 실증을 토대로 규제 특례 임시허가 등을 거쳐 추진한다. 드론산업 발전을 가속할 수 있어 전남도는 올해 하반기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주 혁신도시를 거점으로 하는 중부권은 드론 ICT·SW 융합부품 기반조성 및 드론 이차전지 산업 지역으로 육성한다. 영암·무안 등 서부권은 항공 MRO와 연계한 전문 생산단지 조성, 정비 요원 등 전문인력 양성, 풍력·태양광 점검, 섬 지역 택배 등 유망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한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2025년까지 기업 수 270개, 고용창출 3,400명, 매출 4,000억원을 목표로 설정했다"며 "우수한 지역 인프라와 지역 여건을 활용해 전남이 국가 드론산업의 메카가 되도록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